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국민의힘 “혁신위, 음습한 권력투쟁 도구로 이용당하는 면 없나 생각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왼쪽)과 박정하 수석대변인(오른쪽)이 지난 10월2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혁신위원 선정 배역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인요한 혁신위원회의 지도부·중진·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불출마·험지 출마 압력에 대해 5일 “(자칫) 가처분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혁신위가 일종의 음습한 권력싸움, 권력 투쟁의 도구나 수단으로 이용당하는 면은 없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가 제시한 안 중에 (지도부가) 답을 분명히 못 준 것은 2호(지도부·중진·윤핵관의 불출마·험지 출마)”라며 “(2호 혁신안) 외엔 답이 다 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최고위원들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완전히 배제되는데, 최고위에서 그런 내용을 의결하면 (효력정지) 가처분 대상이 될 수 있다. 당헌당규 문제도 된다”며 “그래서 시간을 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혁신위가) 중진 용퇴와 불출마는 (혁신안 중) 후순위로 던질 거라 예상했다”며 “한달 전으로 돌아가면 큰 과제는 건전한 당정관계였다. 그런 얘기는 하나도 없이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얘기가 나오니 당황스럽다. (혁신위가) 본인들의 일, 역할과 달리 궤도를 이탈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혁신안을 두고 지도부와 혁신위 간 갈등 양상이 고조되는 가운데 혁신위 내부에서 김기현 지도부 붕괴를 전제로 한 비대위설이 나오자 맞대응한 것이다.

박 대변인은 “(혁신위 제안이) 애당심, 우국충정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도 있지만, 다른 어떤 세력으로부터 혁신위가 일종의 음습한 권력싸움, 권력투쟁의 도구나 수단으로 이용당하는 면은 없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지난달 3일 혁신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정수 감축, 세비 삭감’을 골자로 한 2호 혁신안을 의결한 뒤 “당 지도부 및 중진, 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는 의원들은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거나 수도권 어려운 지역에서 출마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깜짝 발표했다. 혁신위는 당시 이 제안을 권고 형식으로 내놓았으나 당 지도부가 긴 시간 침묵하자 지난달 30일 공식 안건으로 의결하고 당 최고위원회의가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나만의 뉴스레터 만들어 보고 싶다면 지금이 기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