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기다렸다! 삼성 네번째 폴더블폰' 전작과 다른점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언팩 열고 '갤럭시 Z 플립4·갤럭시 Z 폴드4' 첫 공개 [비즈니스워치] 백유진 기자 byj@bizwatch.co.kr

삼성전자의 네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이 베일을 벗었다. 올해 '진정한 폴더블폰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폰을 주류로 정착시킬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0일 삼성전자는 '삼성 갤럭시 언팩(공개행사) 2022'를 개최하고, 올해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 Z 플립4'와 '갤럭시 Z 폴드4'를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 폴더블 시리즈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삼성의 혁신 철학을 구현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비즈니스워치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이 4번째 갤럭시 폴더블폰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터리 늘어난 '갤럭시 Z 플립4'

갤럭시 Z 플립4는 디자인 측면에서 전작과 큰 변화는 없다. 무광 글라스와 유광 금속 프레임을 적용해 전작 대비 세련미를 더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조개껍데기를 연상시키는 클램셸 폼팩터를 유지하면서도 크기가 약간 작아졌다. 접었을 때 세로 폭이 1.6mm, 가로 폭은 0.3mm 줄었다. 크기는 줄었지만 무게는 183g에서 187g으로 다소 늘었다.

비즈니스워치

갤럭시Z 플립4./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배터리 용량이다. 플립4는 전작 대비 용량이 약 12% 커진 3700mAh(밀리암페어) 배터리를 탑재했다. 초고속 충전을 지원해 25W(와트) 이상 충전기 사용 시 0% 충전 수준에서 약 30분 만에 최대 5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마이크로 SD 슬롯을 지원하지는 않지만, 512GB 모델이 출시되면서 제품 선택지는 넓어졌다. 전작에서는 256GB 한 종류만 출시된 바 있다.

카메라 화소도 전작과 동일한 수준이지만, 전작 대비 65% 더 밝은 센서가 장착돼 성능은 개선됐다. 또 스냅드래곤 8 플러스 1세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는 밤낮 상관없이 고품질의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

카메라 기능도 개선됐다.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고화질 후면 카메라를 활용해 촬영할 수 있는 '퀵샷' 기능의 경우 인물 모드 촬영이 지원된다. 퀵샷 촬영 중에도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로 제품을 펴 사용하는 '플렉스 모드'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다.

플립 제품군이 젊은 세대를 겨냥한 제품인 만큼, 삼성전자는 MZ(밀레니얼·Z)세대가 애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앱(App)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와의 파트너십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인스타그램의 숏폼 영상 서비스인 '릴스' 촬영 시 플렉스 모드를 지원하고, 왓츠앱 및 페이스북은 영상통화에서도 플렉스 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

비즈니스워치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무용 최적화 된 '갤럭시 Z 폴드4'

갤럭시 Z 폴드4는 카메라 화질이 크게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전작에서는 광각 렌즈가 1200만 화소였다면 이번 신작에서는 5000만 화소 렌즈를 탑재했다. 최대 30배 스페이스 줌 기능도 적용해 고품질 사진과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졌다. 이미지 센서도 전작 대비 23% 밝아져 야간 촬영에도 용이하다.

전작에 처음 적용됐던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도 정교해졌다. 언더 디스플레이는 카메라 홀 위에 디스플레이 픽셀을 적용한 기술이다. 이번 신작에서는 시인성을 개선해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무게도 전작 대비 8g 줄여 역대 갤럭시 Z 폴드 시리즈 중 가장 가볍다.

비즈니스워치

갤럭시Z 폴드4./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 기능 향상을 통해 업무용 활용도도 높아졌다. 먼저 새로 추가된 '태스크바' 기능은 스마트폰을 PC와 유사한 레이아웃으로 만들어준다. 자주 사용하는 앱과 최근 사용 앱에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새로운 '스와이프 제스처'를 통해 멀티태스킹도 직관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손가락 제스처로 전체 화면 앱을 팝업창으로 바로 전환하거나 화면을 분할해 멀티 윈도우가 빠르게 실행된다. 멀티태스킹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폴드3부터 적용된 'S펜' 기능도 그대로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멀티태스킹 고도화를 위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파트너십도 한층 강화했다. 크롬, 지메일 등을 포함한 구글 앱은 '드래그 앤 드롭'을 지원해 한 앱에서 다른 앱으로 텍스트를 포함해 링크, 사진 등을 빠르게 복사하고 붙여 넣을 수 있다.

MS 오피스와 아웃룩 사용 시 폴더블 대화면에 최적화된 UI(사용자경험)를 제공해 한 화면에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드래그 앤 드롭을 통해 쉽고 빠르게 이메일을 작성할 수 있다.

비즈니스워치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노태문 사장은 폴더블폰 소개와 함께 삼성전자의 '폴더블 대중화'에 대한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는 1500만대 이상의 폴더블폰을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노태문 사장은 "삼성은 업계 리더십을 통해 폴더블을 전 세계 수백만 명 이상이 사용하는 카테고리로 성장시켰고, 앞으로 더 많은 소비자들이 폴더블 제품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Z 플립4·폴드4는 이달 26일 한국·미국·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 출시된다. 플립4의 경우 256GB 모델 기준 전작 대비 가격이 10만원가량 올랐다. 폴드4 256GB 모델은 전작과 가격이 동일하다. 다만 512GB의 경우 2만원 정도 가격이 올랐다. 삼성닷컴을 통해 최대 1테라바이트(TB) 내장 메모리 모델도 판매한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