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드론으로 바라보는 세상

日 가고시마 기지에 고성능 미군 드론 첫 배치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미국 무인기 MQ-9 리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동중국해와 맞닿은 해상 자위대 기지에 처음으로 미군 무인기(드론)를 배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실상 대만 등을 상대로 해양 진출 움직임을 보이는 중국을 겨냥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앞으로 중국 측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26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은 최근 일본 가고시마현 해상자위대 가노야(鹿屋) 항공기지에 미군 무인기를 배치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곳에 무인기를 배치해 일본 규슈 남쪽 끝에서 대만 북동쪽 끝으로 이어지는 난세이(南西)제도 일대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미·일 양국은 지난 7일 이른바 ‘2+2′ 외교·국방장관 회담에서 중국을 비롯해 탄도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에 대한 정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 시설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것을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무인기 배치는 이르면 올봄 이뤄져 1년가량 운용할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망했다. 정밀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무인기 MQ-9 7~8기, 장비 운용과 정비를 담당하는 미군 관계자 100명가량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HK는 양국 관계자가 다음 달 가노야 기지를 찾아 격납고와 숙박시설 등 현지 상황을 살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가고시마 지역 언론 미나미닛폰신문은 주민들이 미군부대 투입으로 코로나 방역이 실패할 수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오키나와에서 벌어진 주일 미군기지발(發) 집단감염 사태 탓에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일부 주민은 반대 집회까지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일본 방위성이 조만간 관할 지자체장 등을 상대로 설명회를 갖고, 미군 무인기 배치와 관련한 협조를 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