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게임빌, '이터널소드' 개발사 킹미디어 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빌이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인 킹미디어를 인수했다. 게임빌은 28일 킹미디어의 지분 약 56%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킹미디어는 설립 후 '이터널소드'를 첫 작품으로 선보이며 국내 이용자들에게 이름을 알린 신규 개발사다. 작년 2월부터 국내에 서비스되고 있는 '이터널소드'는 다양한 영웅들을 키우는 재미와 전략적인 대규모 전투가 어우러진 독특한 게임으로 고전 RPG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는 평가를 받았다.

게임빌은 지난달 킹미디어와 '이터널소드'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며 인연을 맺은 뒤 인수까지 결정하게 됐다. 게임빌은 올해 상반기부터 '아르카나 택틱스: 리볼버스', '로엠' 등 게임성이 입증된 강소 개발사의 작품을 발굴해 글로벌 시장에 확산시키는 게임사업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하반기에 '이터널소드'의 글로벌 출시 외에도 참신한 게임성을 갖춘 유망 게임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빠르게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자체 게임사업의 수익성과 효율성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