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8495 0652020092162918495 03 0301001 6.1.21-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5200000 1600655210000

“文 정부 3년, 서울 6억원 이하 아파트 67.3%→29.4% 급감”

글자크기

강북, 마용성 등 6억원 이하 아파트 줄어...강남권 15억원 초과 아파트 증가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현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전체 지역에서 매매가 6억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9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같은 기간 2배 이상 늘어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은 한국감정원의 ‘2017년 5월~2020년 6월간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현 정부 출범 당시에는 67.3% 였으나 올해 6월에는 29.4%로 급감했다고 21일 밝혔다.

9억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2.5배 가량 늘어났다. 15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 또한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김 의원 측은 “현 정부 3년여 간 실수요자가 접근 가능했던 아파트는 대폭 줄어들었다”며 “기존 주택 또한 일반 서민은 거의 바라볼 수 없을 만큼 가격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자치구 중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으나, 올해 6월 8.9%로 급락했다. 그 사이 9억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

김 의원 측은 "3년 전 강동구 내 집 10채 중 7채가 6억원 아래였지만 절반이 9억원대를 형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북구의 경우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97.0%(2017.05)에서 33.6%(2020.06)로 대폭 줄었고,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로 축소됐다. 서대문구도 88.6%에서 26.5%로 대폭 감소했다.

반면 성북구는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0%(2017.05)에서 11.3%(2020.06), 동대문구도 같은 기간 0%에서 20.9%, 서대문구도 0.3%에서 26.0%로 늘어났다.

‘마ㆍ용ㆍ성(마포ㆍ용산ㆍ성동)’도 유사했다. 마포구도 6억원 이하 아파트가 같은 기간 54.3%에서 6.1%로 쪼그라들었다. 성동구도 60.6%(2017.05)에서 2.4%(2020.06)으로, 광진구도 53.9%에서 3.5%로, 동작구도 59.7%에서 4.5%로 변화됐다.

한편 고가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원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어났다. 강남구는 2017년 5월 당시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26.8%였으나 현재 73.5%로 대폭 늘었다.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송파구도 5.3%에서 43.1%로 늘어났다.

김상훈 의원은 “현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며 “오랜기간 살아온 실거주자에게 ‘세금 폭탄’까지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진영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