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635 0652020052360289635 03 0305001 6.1.8-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12083000 1590212088000 related

‘창사 102년’ 미국 렌터카업체 허츠, 코로나19 못 이겨 파산신청

글자크기

수익 줄어 차량 리스대금 상환 연장 어려움 겪어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100년 넘게 운영돼온 미국 렌터카 업체 허츠(Hertz)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허츠 본사는 이날 미국 델라웨어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다만 이는 미국 본사 법인에 대해서만 별도로 이뤄진 조치로, 유럽ㆍ호주ㆍ뉴질랜드 등 해외지사는 파산보호신청의 대상이 아니다. 허츠 지사는 현재 국내에도 허츠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다.

허츠는 이날 끝난 자동차 리스대금 상환기일을 연장하지 못함에 따라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허츠는 지난 3월 말 기준 현금 1조2405억원(10억달러)을 보유한 반면 부채가 23조1973억원(187억달러)에 달하는 등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국가간 이동이 차단됨에 따라 허츠 서비스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허츠는 지난 3월 이후 직원 1만2000명을 해고하고 4000명에 무급휴직 조치를 내리는 등 사태 극복에 총력을 기울였지만 경영난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최동훈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