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한동훈 "내가 반윤? 나는 '친국민'…尹,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길 바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저는 사실 그 누구보다도 윤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24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을 "대단히 박력있는 리더다.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다. 대단한 직관을 가진 분이라 살아오며 놀랄 일이 많이 있었다. 서로 오랬동안 지내오면서 생각이 다른 경우도, 생각이 같은 경우도 많이 있었는데, 결국 토론하면서 해법을 찾아왔고 저는 그 과정이 즐거웠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을 거치면서 반윤 후보로 딱지가 붙은 것처럼 됐다. 반윤 후보라는 평가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친소 관계를 기준으로 정치인의 계파를 나누는 것은 공감하지 않는다. 국민들 입장에서 무용한 것이다. 저는 굳이 따지자면 친국이다. 친국민, 친국가, 친국민의힘이다. 모두가 그래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야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탄핵' 주장에 대해 "(탄핵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그러는 건 아닌 것 같다. 근거없는 무책임한 얘기고, 국민들께 혼란과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얘기들"이라며 "제가 당대표가 되면 앞장서서 그런 무책임한 정치 공세를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제 3자 특검 추천을 골자로 하는 채상병 특검법을 주장한 한 전 위원장은 그 배경에 대해 설명하며 "(민주당 주도의 특검이 통과돼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고) 재의가 됐을 때, 지금 제가 제시한 정도의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라면 이탈자가 생겨서 거부권이 무산될 수가 있다. 그랬을 때 정부와 여당이 받는 타격은 정말 심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검법 대안'을 가지고 있어야 민주당 주장 특검법에 대한 반대 명분이 살아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한 전 위원장은 "법리적으로는 특검법을 단순히 반대하는 것이 맞지만, 지금 여러가지 이종섭 대사의 출국이라든가 이런 문제로 저희가 국민들께 의혹을 해소드릴 수 있었떤 기회를 실기한 면이 있다. 그래서 민심이 나빠졌다"라며 "지금 상황에서 이 정도의 합리적인 대안을 국민들께 제시해드리지 않는 상태라면 저희 진정성을 인정받기 어렵다. 이정도는 해 드려야 이 상황을 정면으로 돌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미래혁신포럼 창립총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