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손정의, 자민당에 “라인야후, ‘日 인프라’ 전환 책임지고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21일 도쿄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손 회장은 "인간 지능의 1만 배에 달하는 초인공지능(ASI)을 10년 내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라인야후를 일본 인프라로 해야 한다’고 주문한 집권 자민당 인사에게 “내가 책임지고 하겠다”고 답했다.

21일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손 회장과 자민당의 아마리 아키라 경제안전보장추진본부장은 일본 총무성이 51만건의 개인정보 유출을 이유로 라인야후에 사이버 보안 강화를 요구하는 두 차례 행정지도를 한 지난 3∼4월쯤 만났다.

이 행정지도에는 라인야후의 자본 관계 재검토 요구가 포함돼 일본이 라인야후 모기업인 네이버에서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아마리 본부장은 당시 손 회장에게 “방법은 그쪽이 선택하겠지만 일본의 인프라는 앱 개발부터 모두 일본 국내에서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 회장은 “내가 책임을 지고 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본 정부도 소프트뱅크 사장을 따로 불러 라인야후의 지분을 네이버에서 매입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마이니치는 “총무성은 3월 행정지도에서 사실상 네이버의 라인야후 출자 비율을 낮춰 경영권을 소프트뱅크에 옮기라고 요구했다”며 “총무성은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도 별도로 호출해 거듭 협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라인야후 주식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설립한 합작법인 A홀딩스가 약 65%를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뱅크와 네이버의 A홀딩스 지분율은 각각 50%다.

일본 정부와 집권당 인사가 나서 소프트뱅크에 네이버로부터 지분 인수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사기업 경영권에 개입하려 했다는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