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뉴진스 '배그' 캐릭터 성희롱 피해…"부적절 콘텐츠, 적극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그룹 뉴진스. 어도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게임 '배틀그라운드'와 협업한 그룹 뉴진스(NewJeans)가 이용자들의 성희롱성 게시물 등 부적절한 콘텐츠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알렸다.

제작사 크래프톤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20일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두 브랜드가 서로의 팬들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면서도 "최근 일부 유저들이 뉴진스 캐릭터를 사용하여 부적절한 게시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는 양측의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에 부합하지 않으며, 모든 팬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뉴진스 캐릭터에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혀 성희롱한 행위를 두고는 "근시일 내로 컬래버레이션 취지에 맞지 않는 착용 아이템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게임 내에서 보다 건전한 환경을 조성하고, 모든 유저들이 안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 조치에 대한 상세 내용도 곧 안내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크래프톤과 어도어는 이러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부적절한 콘텐츠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문제가 되는 게시물은 삭제할 것이며, 해당 유저는 커뮤니티 활동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양사는 "일부 유저들이 기존 인게임 콘텐츠를 부적절하게 이용함으로써 이번 컬래버레이션의 취지를 저해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예상하지 못한 부족함이 있었다"라며 "양사 모두 아티스트의 보호와 건전하고 긍정적인 커뮤니티 문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협업 시 항상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왔음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 12일 게임 '배틀그라운드'에 뉴진스를 테마로 해 캐릭터를 꾸밀 수 있도록 협업 아이템을 출시했다. 하지만 일부 이용자가 뉴진스 캐릭터에 비키니 같은 수영복, 노출이 심한 선정적인 의상을 입힌 후 인증 사진과 영상을 올려 성희롱 피해가 발생했다.

다음은 크래프톤과 어도어의 공식입장 전문.

▶ 크래프톤과 어도어가 20일 발표한 공식입장
PUBG 및 뉴진스 팬 여러분,

먼저 PUBG와 뉴진스의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뜨거운 성원과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이번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두 브랜드가 서로의 팬들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유저들이 뉴진스 캐릭터를 사용하여 부적절한 게시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는 양측의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에 부합하지 않으며, 모든 팬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입니다.

이에 대해 KRAFTON와 ADOR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 뉴진스 캐릭터 착용 아이템 관련 게임 내 조치: 근시일 내로 컬래버레이션 취지에 맞지 않는 착용 아이템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게임 내에서 보다 건전한 환경을 조성하고, 모든 유저들이 안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조치에 대한 상세 내용도 곧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준수: 모든 유저는 PUBG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준수해야 합니다. 해당 가이드라인은 불건전한 콘텐츠 게재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게임 이용에 제재가 따를 수 있습니다.

- 대응 방안: KRAFTON와 ADOR는 이러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부적절한 콘텐츠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입니다. 문제가 되는 게시물은 삭제할 것이며, 해당 유저는 커뮤니티 활동에 제한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팬 여러분의 협조 요청: 건전하고 긍정적인 커뮤니티 문화를 유지하기 위해 팬 여러분의 협조가 필요합니다. 부적절한 콘텐츠를 발견하실 경우, 즉시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양사의 컬래버레이션은 서로의 강점을 결합하여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또한, 의상들이 게임 심의 등급(15세)에 의거하여 제작된 만큼, 아이돌 무대 의상 수준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사전 협의를 바탕으로 이번 컬래버레이션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유저들이 기존 인게임 콘텐츠를 부적절하게 이용함으로써 이번 컬래버레이션의 취지를 저해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예상하지 못한 부족함이 있었습니다.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팬덤에 대한 존중을 최우선의 가치로 가진 ADOR와, 게임 컨텐츠를 통해 유저들에게 혁신적이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해야 하는 사명을 가진 KRAFTON은, 양사 모두 아티스트의 보호와 건전하고 긍정적인 커뮤니티 문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공동의 목표에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협업 시 항상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왔음을 다시 한번 강조드립니다.

팬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는 커뮤니티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는 더욱 철저한 준비와 검토를 통해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KRAFTON & ADOR 드림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