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배우 옷의 팔레스타인 배지, 사진에서 지웠다…논란 키운 잡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0일(현지시간) 칸 영화제 참석한 배우 가이 피어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유력 연예잡지 ‘배니티 페어’의 프랑스판이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의 사진에서 옷깃에 달려있던 팔레스타인 깃발 모양의 핀을 임의로 제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메멘토’(2000년) 등에서 연기력을 과시한 호주 출신 배우 가이 피어스는 지난 20일 새 영화 ‘더 슈라우즈’로 칸 영화제에 참석했다.

‘더 슈라우즈’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이날 피어스는 검은 수트 차림에, 옷깃에는 팔레스타인 깃발 모양의 핀을 달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손목에는 팔레스타인을 상징하는 색상 흰색, 빨간색, 검은색, 녹색의 팔찌를 찼다.

문제는 다음날 배니티 페어 프랑스판이 온라인에 그의 사진을 실으면서 옷깃의 핀을 지웠다는 점이다. 사진 속 피어스는 의자에 앉아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지으며 포즈를 취했다. 같은 수트에 팔찌는 그대로였지만 옷깃의 핀이 사라졌다.

중앙일보

사진 베니티 페어 프랑스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공개 후 엑스(X·옛 트위터)와 틱톡 등 온라인에선 잡지가 사진을 임의로 편집했다며 시끄러웠다. 잡지는 편집된 사진을 원본으로 교체하고 26일 엑스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들은 “실수로 사진의 수정된 버전을 사이트에 발행했다”며 “원본은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게시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실수를 바로잡았다. 사과한다”고 말했다.

애초에 왜 수정된 버전이 존재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배니티 페어의 모회사인 콘데 나스는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논란 후 피어스는 엑스에서 다시 한번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그는 “우리가 말하는 이 순간에도 팔레스타인인들은 살해되고 있다”며 “복수심에 불타는 폭군에 의해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의 삶과 미래는 말살되고 있다”고 적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