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이슈 '위안부 문제' 끝나지 않은 전쟁

베를린시장, 日 외무상에 소녀상 철거 시사…재독단체 “압력에 굴복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외교부 “민간 차원에서 이뤄지는 활동”

“정부 관여 바람직하지 않아”

헤럴드경제

독일 베를린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독일 베를린 시장이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변화가 중요하다”며 철거를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재독 시민단체들이 반발에 나서고 있다.

베를린시는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카이 베그너 시장이 도쿄에서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과 회담하고 “우리가 변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녀상 문제 해결책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베그너 시장은 베를린과 도쿄의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아 일본을 방문했다.

베그너 시장은 여성에 대한 폭력에 반대하는 기념물은 찬성하지만 더 이상 일방적 표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 관할 구청, 연방정부를 포함한 모든 관련 당사자와 대화 중이며 독일 주재 일본 대사도 논의에 참여시키겠다고 말했다고 베를린시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세계 각지 소녀상이 한국의 일방적 입장을 담고 있다며 철거를 주장해왔다. 베를린 소녀상은 설치 직후인 2020년 10월 관할 미테구청이 철거를 명령했으나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의 가처분 신청으로 보류됐다.

코리아협의회는 베그너 시장의 변화 언급을 사실상 철거하겠다는 의사로 해석하고 “베를린시가 일본 정부의 압력에 굴복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코리아협의회는 18일(현지시간) 입장문을 내고 “베그너 시장이 자신의 발언과 달리 소녀상을 건립한 우리와 대화하지 않고 있다”며 “대화를 제안하면 기꺼이 응하겠다”고 밝혔다.

소녀상이 ‘일방적 표현’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평화의 소녀상은 이미 분쟁 지역의 성폭력에 반대하는 보편적 기념물”이라며 베그너 시장에게 코리아협의회가 운영하는 전시 성폭력 박물관을 방문해 다양한 관점과 교육 활동을 직접 보라고 제안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민간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에 한일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해외 소녀상 등의 설치는 전시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한 추모·교육 차원에서 해당 지역과 시민사회의 자발적 움직임에 따라 추진된 것”이라며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