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보라색 번개 번쩍이며 화산재 치솟아…인니 화산 폭발에 인근 주민 긴급 대피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2024년 5월 1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북말루쿠주 할마헤라섬의 이부 화산에서 번개가 번쩍이면서 화산재가 분출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북말루쿠주(州) 할마헤라섬의 이부 화산이 엄청난 폭발을 일으키며 화산재를 내뿜어 인근 7개 마을의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화산지질재난예방센터(PVMBG)가 공개한 사진과 정보에 따르면, 이부 화산은 전날 저녁 분화구 주변에서 보라색 번개를 번쩍이면서 화산재를 4㎞ 높이로 내뿜으며 폭발했다.

압둘 무하리 PVMBG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경찰과 군, 수색구조 관계자들로 구성된 합동 대피팀이 주변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해당 지역에 파견됐다”고 밝혔다.

PVMBG가 공개한 사진에는 대피팀의 부축을 받는 노인들과 다른 주민들이 픽업트럭을 타고 이번 화산 분화로부터 안전한 곳에 임시로 마련된 대피소로 옮겨지는 모습이 담겼다.

당국은 얼마나 많은 주민들이 대피했는지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이 화산의 반경 7㎞ 이내 모든 지역에 대피를 권고했다.

이달 초 이부 화산이 몇 차례 분화한 이후 PVMBG는 지난 16일 이 화산에 대한 경계 수준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서울신문

2024년 5월 1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북말루쿠주 할마헤라섬의 이부 화산에서 번개가 번쩍이면서 화산재가 분출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부 화산의 분화 활동은 태평양의 ‘불의 고리’에 위치하고 127개의 활화산이 있는 인도네시아의 여러 화산들이 잇따라 폭발한 이후에 이뤄졌다.

가장 최근인 지난 11일에는 서수마트라주의 마라피산에서 폭우로 돌발성 홍수와 차가운 용암류가 인근 여러 마을을 덮쳐 60여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몇 주 전에는 북술라웨시주의 루앙 화산도 폭발해 용암을 내뿜었다. 이로 인해 당국은 인근 섬에 거주하는 주민 1만 2000여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윤태희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