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HD현대중공업, 美 필리조선소와 맞손…함정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HD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 펜실베이니아 소재 필리조선소와 미 정부가 발주하는 함정과 관공선에 대한 신조 및 유지보수(MRO)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선비즈

HD현대중공업이 미국 펜실베이니아에 있는 필리조선소와 미국 정부가 발주하는 함정과 관공선에 대한 신조 및 유지·보수·정비(MRO)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주원호(오른쪽)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대표와 슈타이너 네르보빅 미국 필리조선소 대표./HD현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리조선소는 노르웨이 해양·해상풍력·에너지 전문기업 아카(Aker) 그룹 계열사로, 1997년 미 해군 필라델피아 국영 조선소 부지에 설립됐다.

2003년 이후 연안무역법(Jones Act)을 적용받는 미국 대형 상선의 50% 이상을 건조했다. 군을 포함한 정부가 운용하는 선박 건조와 유지보수 등이 핵심 사업영역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HD현대중공업은 미 함정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는 필리조선소에 함정·관공선 설계 및 자재 패키지 공급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HD현대는 2005년부터 상선 분야에서 필리조선소에 도면 및 자재를 공급하는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 해군·해경 및 연방 해운청 함정과 관공선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주원호 HD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대표는 “미국 현지 기업과의 함정·관공선 건조 및 MRO 사업 협력을 통해 세계 방산 시장에서 HD현대중공업의 영향력을 더욱 키워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예원 기자(yewon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