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단독]의대 증원 계획 제출한 대학 3곳…막판까지 고민 중인 대학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서울의 한 의과대학 부속 건물 앞으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마감을 일주일 앞두고 의대를 운영하는 대학 3곳이 증원 계획서를 교육 당국에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정부로부터 증원 인원을 배정받은 전국 32개 의대 중 9.3%에 해당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달 30일까지 각 대학으로부터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신청을 받는다. 이를 대교협이 승인하면 다음 달 중에 최종적으로 각 대학이 모집 요강을 확정, 발표하게 된다.

대입 시행계획을 제출한 대학 중 일부는 지난달 20일 정부가 배정한 증원 원안을 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가 모집 정원 유연화 방안을 발표한 19일 이후 감원에 대한 학내 의견을 수렴하고 학칙 개정에 필요한 절차를 거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변경안을 제출한 A대학 관계자는 “어렵게 받은 정원을 줄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아직 변경안을 제출하지 않은 29개 대학은 증원 규모의 50~100% 내에서 정원을 조정하기 위해 내부 논의 절차를 밟고 있다. 국립대는 증원 분의 50% 감소 전망이 유력하지만, 사립대는 여전히 증원 규모를 고심 중이다. 특히 정부로부터 많은 인원을 배정받지 못한 대학 사이에선 원안 강행 의견도 나온다.

중앙일보

김영옥 기자



증원이 결정된 32개 대학 중 연세대 분교·인제대(7명), 고신대(24명), 조선대(25명) 등은 증원 규모가 크지 않아 당장 내년부터 인원이 늘어나도 부담이 크지 않은 상황이다. 한 사립대 관계자는 원안을 고수하는 이유에 대해 “감원된 정원이 올해가 아닌 내년에도 이어질까봐 걱정”이라고 했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도 본지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적은 인원을 배정받은 일부 소형 사립대는 원안대로 추진하려 할 것”이라며 “최종적으론 1300~1500명 정도로 증원 인원이 수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의대 휴학은 계속…신청 건수도 이젠 미공개



증원에 반대하며 휴학계를 제출한 의대생들은 여전히 수업 거부를 고수하고 있다. 교육부는 22일부터 의대생 휴학 유효 신청 건수, 수업 거부 등 집단행동 현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미 대부분 대학들이 4월 중 개강을 할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휴학계 집계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동맹휴학 등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학생들이 대량 유급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 의대 80%가량이 수업을 재개한 15일 비대면으로 수업을 재개한 대구 한 의과대학 강의실이 조용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학 기간이 길어지면서 학생들이 복귀할 가능성도 작아지고 있다. 한 국립대 의대 관계자는 “지금은 개강과 동시에 중간고사를 쳐야 하는 상황인데, 이미 두 달이나 공부를 쉬었던 학생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자신을 의대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익명 커뮤니티에 “할 일이 없으니 수능 봐서 반수나 할까 생각 중”이라며 “다른 휴학생들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썼다.

중앙일보

22일 오후 지방 의대생들이 자신이 속한 대학 총장을 상대로 한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 금지 가처분 소송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의대생들을 대리하는 이병철 변호사 등 관계자들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생과 대학 간 갈등도 계속되는 상황이다. 충북대·강원대·제주대 등의 의대생들은 정부와 각 대학 총장을 대상으로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했다. 의대생 측은 “입학 정원을 동의 없이 늘리면서 이에 맞춘 교육시설도 준비하지 않은 것은 채무불이행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최민지 기자 choi.minji3@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