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인스타그램, 네이버·유튜브 제쳤다…MZ세대 ‘릴스’ 인기 활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이 한국인이 자주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앱) 순위에서 네이버와 유튜브를 앞질렀다. 인스타그램의 숏폼 콘텐츠인 ‘릴스’의 인기에 힘입어 1위 카카오톡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올해 1분기 ‘한국인이 자주 사용한 앱’ 중 2위를 기록했다. 와이즈앱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다.

인스타그램의 1분기 월평균 실행 횟수는 약 149억3374만 회로, 1위인 카카오톡(727억108만 회) 뒤를 이었다. 인스타그램은 지난해 1분기 109억8954만 회 실행됐으나, 같은해 4분기 137억373만 회로 급증하면서 유튜브(136억4151만 회)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이어 올 1분기에는 네이버(141억2850만 회)까지 뛰어넘었다. 인스타그램의 1년 간 실행 횟수 증가 폭은 35.9%(39억4421만 회)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스타그램은 사용 시간 측면에서도 네이버를 위협하고 있다. 같은 기간 인스타그램의 사용 시간은 201억9644만 분으로 유튜브(1057억7777만 분), 카카오톡(323억3240만 분), 네이버(206억7809만 분)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네이버와 사용 시간 격차는 지난해 1분기 88억5000만 분에 달했지만 1년 사이 4억8000만 분으로 좁혀졌다. 이에 조만간 사용 시간 면에서도 인스타그램이 네이버를 추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스타그램 사용 시간은 1년간 한 달 평균 약 5억5000만 분 급증했지만, 네이버는 1억5000만 분 줄어들었다.

인스타그램의 실행 횟수와 사용 시간 증가에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중심으로 한 릴스 콘텐츠의 인기가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와이즈앱 관계자는 “인스타그램은 토종 앱들에 비해 앱 출시 역사가 짧지만 2021년 2월 숏폼(짧은 영상) 서비스인 ‘릴스’ 출시 이후 젊은 층 사용자를 중심으로 급성장했다”며 “사용자의 실행 횟수 성장도 빠르지만, 체류시간도 긴 편이어서 앞으로 인스타그램 사용자 수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분석했다.

[이투데이/임유진 기자 (newje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