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왜 내 마늘 모종 밟아”…벽돌로 외제 차 박살 낸 中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한 중국 여성이 자기 농작물을 밟고 지나간 외제 차를 향해 벽돌을 던지는 모습. 바이두 캡처


중국의 한 여성 농부가 자기 농작물을 밟은 외제 차를 벽돌로 내려치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프소트(SCMP)에 따르면 지난 5일 허난성 타이캉현에서 한 남성이 좁은 시골길에서 차를 몰고 가다 실수로 길 가장자리에 있는 마늘 모종을 밟았다.

운전자는 농작물을 밟은 줄 모른 채 계속 운전했고, 이를 본 여성 농부는 자신의 전기 자전거를 타고 그를 뒤쫓았다.

중국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 등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여성은 손으로 차의 옆 거울을 치며 부수더니 땅에 있는 벽돌을 집어 들고 차 문과 창문, 보닛을 향해 내려친다.

SCMP에 따르면 조수석에 타고 있었던 운전자의 아내는 “그녀는 왜 화가 났는지 말하지도 않고 우리 차를 부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서울신문

한 중국 여성이 자기 농작물을 밟고 지나간 외제 차를 향해 벽돌을 던지는 모습.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전자 부부는 경찰서에 가서야 여성 농부가 분노한 이유를 알게 됐다. 운전자의 아내는 “만약 우리에게 농작물이 망가졌다고 말했다면 보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우리는 마늘 모종을 망친 것에 대한 보상을, 그녀는 우리의 차가 손상된 것에 대해 보상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후 이들은 서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차량 수리비를 고려한다면 가장 비싼 마늘이다”, “누군가에게 마늘 모종은 큰돈을 뜻한다. 그녀의 분노를 이해한다”, “통제 불능의 행동 때문에 너무 많은 값을 치렀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