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가족선물로 레이싱 오네"…'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 나들이객 북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주말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막전 성황리 열려

가족단위 관람객 등 3만여명 몰려…다양한 볼거리 제공

뉴스1

CJ대한통운 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에서 택배차량 8대에 2024 슈퍼레이스 시즌 회원인 '키즈클럽' 어린이들이 탑승해 있다.(CJ대한통운 제공) ⓒ News1 김민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CJ대한통운(000120)은 지난 20일~21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4 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이 3만여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열렸다고 22일 밝혔다.

슈퍼레이스 개막전은 이틀 간 더블 라운드로 진행됐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객이 경기장을 찾으며 가족이 함께 즐기는 콘텐츠로 자리 잡은 모터스포츠의 인기를 입증했다"며 "개막전 이틀 간 총 3만1417명의 관람객이 주말 나들이로 경기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굵은 빗방울이 떨어진 20일엔 1만2962명이, 2라운드가 열린 21일엔 1만8455명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 방문했다"며 "레이싱 경기 관람 외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고 전했다.

CJ대한통운은 오네(O-NE) 택배차량 8대에 2024 슈퍼레이스 시즌 회원인 '키즈클럽' 어린이들을 태워 색다른 즐거움을 안겼다. 현장에서 △RC카 슈퍼 리얼레이싱 △미니 트랙 키즈 까레라 챔피언십 △스탬프로 굿즈 선물하는 스탬프투어 △서킷 페달카 레이스 슈퍼 미니미 레이스 등도 진행했다.

컨벤션 존에선 자동차∙모터스포츠 관련 기업들이 관객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슈퍼레이스와 타이틀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고 대회명을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으로 변경하고 운영 중인 레이싱팀 명도 '오네 레이싱'(O-NE RACING)으로 바꿨다.

대중 스포츠로 자리잡고 있는 모터스포츠를 통해 고객들에게 한층 친근하게 다가서는 동시에 전 국민이 이용하는 생활 필수서비스인 택배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가족 단위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해 오네 슈퍼레이스로 출발한 첫 발걸음을 성공적으로 내딛었다"며 "슈퍼레이스를 참여형 대중 스포츠이자 기업이 찾아오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발전시켜가겠다"고 했다.

ideaed@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