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日기상청, '독도는 일본땅' 도발…서경덕 교수 "강력 대응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에 독도 일본땅 표기

주기적으로 '다케시마'로 표기해와…시정 안돼

서 교수 "한국 정부도 강력 대응을 해야한다"

이데일리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 (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송재민 기자]일본 기상청이 쓰시마 지진 지도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해 국제적으로 오인할 여지가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1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에 따르면 지난 19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 인근 해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일본 기상청이 지진 지도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전에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해 서 교수팀이 3년간 꾸준히 항의해왔지만 시정되지 않고 있다.

서 교수는 “지진이나 쓰나미(지진 해일), 태풍 경보시 일본 기상청 사이트에 많은 누리꾼이 방문하기에 독도에 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외신에서도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데, 일본 기상청 제공 지도를 화면 갈무리해 보도하는 경우가 많아 자칫 ‘독도는 일본 땅’으로 오인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한국 정부도 일본 기상청에 강력 대응해야만 한다”면서 “민간 차원에서는 지금까지 꾸준한 항의를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독도 도발에 강하게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