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의대 열풍인데’ 고3 이과생 비율은 3년만에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종로학원, 고3 응시 학평 기준 분석

과탐 선택↓·사탐↑…“수학·과학 부담 원인”

본 수능엔 ‘N수생’ 가세 예상…“고3 이과 점수 변화 클 것”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득점에 유리하다는 이유로 이과생 비율이 계속해서 확대돼 온 가운데, 지난달 치러진 전국연합 학력평가(이하 학력평가)에서는 이과생 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의대 증원에 따라 수능에서는 이과 'N수생'이 많이 가세할 것으로 보여 고3 이과생은 지난 3월 학력고사와 본 수능 사이 점수 변화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종로학원이 지난 3월 치러진 서울시교육청 주관 학력평가를 기준으로 '2025학년도 고3 인문·자연 구성비'를 분석한 결과 탐구 영역에서 과학탐구를 선택한 학생은 44.9%로 집계됐다. 1년 전에는 이 비율이 47.2%로 2.3%p 하락했다. 반대로 사회 탐구를 응시한 학생은 55.1%로 지난해(52.8%)보다 2.3%p 늘었다. 통상 사탐을 응시하는 학생은 문과로, 과탐에 응시한 학생은 이과생으로 추정한다.

이과생 비율이 축소된 것은 국어와 수학에서 문·이과 구분 없이 시험을 치르는 '통합 수능'이 도입된 2022학년도 이후 처음이다. 3월 학력평가 기준, 이과생 비율은 ▲2022학년도 43.8% ▲2023학년도 45.3% ▲2024학년도 47.2%로 계속해서 늘었다. 최근 의대 열풍에 더해 고득점에 유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국어영역에서도 이과 학생들의 선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언어와 매체' 선택 비율이 지난해 37.6%에서 지난 3월 37.4%로 축소됐다. '언어와 매체'는 지난해 수능 선택 학생 중 62.6%가 과탐을 선택, 사탐 선택 학생은 32.8%로 이과 학생이 주로 선택한다. 반면 문과 학생들의 선택 비율이 높은 '화법과 작문'은 지난해 62.4%에서 62.6%로 증가했다.

수학 영역에서는 '미적분'을 선택한 학생 비중이 43.4%에서 43.8%로 확대됐는데, 최근 문과생들도 표준점수가 높게 나오는 점을 인식해 미적분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는 게 종로학원 측 설명이다.

이과 학생들만 주로 응시하는 '기하' 과목 선택 비중은 2.7%에서 2.3%로 줄었다.

이과 선호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과 비율이 줄어든 것은 수학·과학에 대한 학습 부담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올 수능 이과 비율은 지난달 학력평가보다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도교육청이 주관하는 학력평가는 수능 주관 기관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주관 6·9월 모의평가와 달리 재수생 등 고교 졸업생은 참여하지 않는데, 의대 모집정원 확대로 이과 'N수생' 비율이 지난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종로학원 대표이사는 "의대 모집정원확대, 고3 이과생 비율 줄어들어 의대 내신 합격선이 하락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5월 의대 모집정원 확정발표에 따라 이과 반수생 가세도 본격적으로 나타날 수 있고, 의대뿐만 아니라 이공계 진학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져 반수가 늘어날 수 있어 고3 이과생은 3월 점수와는 (문과에 비해) 본 수능 점수 차가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