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부산문화재단, ‘비치코밍 아트’ 전시회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문화재단은 4월 22일 '지구의 날'부터 5월 31일 '바다의 날'까지 중구 동광동 한성1918 부산생활문화센터에서 '2024 기후 위기 탄소 중립 with 비치코밍 아트'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문화재단은 문화예술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사회참여예술(Socially Engaged Arts, SEA)'이라는 해외 문화 정책 흐름에 발맞춰 문화예술을 통한 사회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대표적 사례가 문화예술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의 하나로 진행하고 있는 '비치코밍 아트(Beachcombing Art)'사업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3월 대마도 비치코밍 행사에 참여한 이정숙, 현정범, 백보림 등 시각예술 분야 7명의 작가가 함께한다. 한·일 양국 시민 100여명이 함께 수거한 플라스틱, 유리병, 나무 조각 등 해양 쓰레기를 활용해 재탄생한 '업사이클링(Up-cycling) 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또 지난 4년간 부산문화재단이 기후 위기에 대한 시민의 인식 개선을 위해 진행한 비치코밍 기록 영상물까지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는 '상처로 호흡하는 바다'라는 주제로 부산 지역 및 국내 작가 간 협업과 장르를 넘나드는 컬렉티브 워크(collective work)의 예술적 실험을 통해 일상 속에서 탄소 중립에 대한 중요성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예술이지닌 발신력으로 시민들에게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편, 지난 3월 대마도 비치코밍에 함께 참여한 한·일 시민 참가자들 모두는 '줍는 마음보다 버리지 않는 마음'이라는 내용으로 부산에서 가져간 폐현수막을 활용해 해양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작품으로 표현했다.

행사에 참가한 양국 시민들은 "해양오염 문제는 국경을 넘어 인류가 함께 공동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이며,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쓰레기를 줍는 마음보다 버리지 않는 마음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자각하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부산문화재단 이미연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부산문화재단은 비치코밍 아트 사업을 통해 기후 변화의 심각성 인식 및 탄소 중립 생활화의 확산을 위해 국제사회와 더 연대하며 지역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문화예술을 매개로 사회참여예술을 확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전시 마지막 날인 5월 31일 바다의 날에는 기후 위기, 탄소 중립 등을 주제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개최할 예정이다. 관람료는 무료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