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안상미 기자의 와이 와인]<234>칠레 화이트 와인으로의 초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4>칠레 에라주리즈

메트로신문사

칠레 와이너리가 다들 보르도와 비슷한 환경의 마이포 밸리만 바라보고 있을 때 에라주리즈는 안데스 산맥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 아콩카구아 밸리(Aconcagua Valley)로 올라갔다. 칠레 남반부와 서반부를 통틀어 가장 높은 산이다. 포도나무들은 안데스 산맥의 눈 녹은 물을 마시며 자랐고, 태평양과 남극, 아타카마 사막으로 둘러싼 환경은 섬세한 화이트 와인을 만드는데 환상적인 조건이었다.

칠레 마이포 밸리의 레드 와인이 깊고 묵직한 맛으로 이름을 떨쳤다면 아콩카구아 밸리의 화이트 와인은 반짝이는 산도와 우아함으로 이게 어느 나라 와인인지 다시 한 번 와인병을 집어들어 확인하게 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화이트 와인과는 완전히 결이 다르다. 둘 중 하나만 고르라고 한다면 미국보다는 프랑스 부르고뉴로 줄을 서는 것이 맞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라주리즈의 창립자 돈 막시미아노 에라주리즈는 아콩카구아 밸리 지역에 처음으로 포도밭을 만든 이다. 1870년, 프랑스 이민자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칠레 와인 산업이 태동하던 당시 돈 막시아노 에라주리즈는 칠레 생산자로는 처음으로 프랑스로 날아가 직접 포도품종을 선별해 들여왔다. 우리는 에라주리즈를 칠레 와인의 고급화를 이끈 와인명가로만 알고 있지만 대통령을 4명이나 배출한 소위 '다이아몬드 수저' 집안이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라주리즈 메소드 트라디시오넬 엑스트라 브뤼'는 아는 사람들만 쟁여놓는다는 에라주리즈의 스파클링 와인이다. 샴페인처럼 병에서 2차 발효를 하는 전통방식으로 만들었다. 150주년을 기념해 처음으로 출시한 만큼 공도 많이 들였다. 병속에서 5년이나 효모 앙금과 접촉하면서 복합미와 산도, 우아함까지 다 잡아냈다. 샤도네이에 피노누아 품종을 섞어 붉은 과일과 잘 익은 달콤함, 꽃향이 입 안을 채운다.

'아콩카구아 코스타 샤르도네'는 아콩카구아 포도밭의 특징을 가장 잘 살린 와인이다. 칠레 서반구에서 가장 높은 산과 세상에서 가장 차가운 바다가 만난 그 지점의 느낌 말이다. 산도는 쨍하지만 미네랄과 실크같은 풍미가 전체적으로 유려한 화이트 와인을 만들었다. 말린 과실과 견과류 풍미가 뒤따라 오며 여운을 길게 남긴다.

'라스 피자라스 샤르도네'는 에라주리즈 화이트 와인 가운데 최상급이다. 프랑스의 그랑크뤼급이라고 이해하면 쉽다. 출시하고는 4년 만에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인 제임스 서클링으로부터 99점을 받았다. 화이트 와인으로는 처음으로 칠레 100대 와인 1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새로 내놓은 2021년 빈티지도 작년 100대 와인 가운데 상위로 선정됐다.

라스 피자라스는 아콩카구아 코스타 테루아에 좀 더 집중했다. 창립자나 생산지를 연상케 하는 다른 와인과 달리 슬레이트 토양(점판암)을 뜻하는 라스 피자라스를 전면에 내세울 정도니 말이다.

가장 큰 매력은 균형있는 산도에 더해진 복합미다. 감귤류 과일 풍미와 꽃향, 바닐라 느낌까지 조화롭고, 뒤이어서는 갓구운 빵과 말린 과실의 독특한 풍미가 남는다.

아영FBC 관계자는 "한국의 와인시장을 보면 과거와 달리 화이트 와인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특히 에라주리즈 와인은 아콩카구아 지역에서 생산되면서 대중성 높은 화이트 와인부터 고급 화이트 와인까지 와인 애호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