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김새론 복귀 무산, “건강상 이유”로 연극 ‘동치미’ 하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새론. 사진|김새론 SNS


배우 김새론이 연극 ‘동치미’에서 하차했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뒤 2년 여 자숙하다 복귀를 시도했으나 결국 무산됐다.

18일 연극 ‘동치미’와 공연장 측은 김새론 하차 소식을 알렸다. 김새론은 당초 오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CTS 아트홀 무대에에서 공연하는 연극 ‘동치미’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출연 소식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하차로 바뀌었다. “건강상 이유”라고 알려졌으나 부정적 여론이 커지자 하차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현재 포털사이트 네이버 등에서 연극 ‘동치미’를 검색하면 김새론이 들어간 포스터 등이 더이상 보이지 않는다.

연극 ‘동치미’는 노부부의 애틋한 사랑과 세 남매의 우애를 다룬 작품으로 2009년 초연했다. 김새론은 극중 작은딸 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다.

김새론은 지난 2022년 5월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변압기를 3번 이상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김새론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훨씬 웃도는 0.2%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새론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 재판에 섰으며, 벌금 2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최근 배우 김수현과 과거에 찍은 다정한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