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지난해 수출입서 원화 결제 비중 '역대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승용차 및 기계 등 수출 호조에 원화 비중 올라

올해는 반도체 수출 늘며 달러 비중 상승 전망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4.6% 증가한 3014만TEU를 기록해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4.01.29. yulnet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출입 대금 결제 중 원화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원화 결제가 높은 승용차와 기계 및 정밀기기 등의 수출이 증가한 영향이다. 다만 올해는 반도체 수출 증가와 국제유가 상승, 대미 수출 호조에 따라 다시 달러화 결제 비중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23년 결제통화별 수출입(확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입을 합한 원화 결제 비중은 4.8%로 1992년 통계 작성 사상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결제통화별 수출 비중을 보면 미 달러화 결제 비중은 83.1%로 전년(85.0%)보다 2.0%포인트 낮아졌다. 미 달러화는 1992년 통계 편제 이후 최대 수출 결제통화를 지속하고 있다.

이어 유로화(6.8%), 엔화(2.3%), 원화(2.8%), 위안화(1.7%) 순으로 5개 통화의 결제 비중은 전체 수출의 96.7%를 차지했다.

2022년과 비교하면 달러화 결제 비중이 2.0%포인트 줄어든 반면 유로화와 엔화, 원화는 각각 1.0%포인트, 0.1%포인트, 0.5%포인트 상승했다. 원화 비중 확대는 6년 만이다.

지역별로는 대유럽 수출에서 미달러화 및 원화 결제비중이 전년대비 각각 1.6%포인트, 1.0%포인트 하락했고, 유로화는 2.6%포인트 올랐다.

대일본 수출에서는 미달러 결제비중이 2.1%포인트 하락했다. 원화 및 엔화는 각각 1.1%포인트, 0.9%포인트 올랐다. 대중 무역에서 미달러화 결제비중은 1.7%포인트 낮아졌고, 위안화는 0.9%포인트 상승했다.

결제통화별 수입 비중으로는 지난해 미달러화(80.6%), 원화(6.7%), 유로화(5.8%), 엔화(3.8%), 위안화(2.4%) 순으로 5개 통화의 결제비중은 전체 수입의 99.2%를 차지했다.

미달러화 결제비중은 전년대비 2.3%포인트 하락한 반면 유로화, 위안화 및 원화는 각각 1.0%포인트, 0.7%포인트, 0.6%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 수입의 결제통화별 비중에서 대유럽 수입 중 원화 결제비중은 전년대비 2.3%포인트 하락했고, 유로화는 2.2%포인트 올랐다.

대일본 수입은 엔화 결제비중이 전년대비 1.7%포인트 내렸고, 원화는 1.4%포인트 올랐다. 대중국 수입에서 미달러화 결제 비중은 전년대비 3.0%포인트 낮아졌고, 위안화는 2.5%포인트 높아졌다.

문혜정 한은 금융통계부 국제수지팀장은 "원화 결제 비중이 높은 승용차와 기계 및 정밀기기 등의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승용차 수입이 증가하며 원화의 수출입 결제 비중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반도체 수출 개선세가 강화되고 국제유가 상승과 대미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달러화 결제 비중이 상승하고, 여타 통화 비중이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