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5년 만 경영 복귀’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첫 해외 출장으로 밀라노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년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한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이 첫 해외 출장으로 이탈리아 밀라노를 찾았다.

조선비즈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삼성물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삼성물산 등에 따르면 이 사장은 세계 최대 디자인·가구 박람회인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 개막 전날인 지난 15일(현지시간) 밀라노를 찾아 전시를 둘러본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첫 해외출장으로 밀라노를 찾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 사장은 밀라노 현지에서 디자인 위크에 참여한 삼성전자 전시관도 찾았다. 이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의 둘째 딸인 이 사장은 2002년 제일모직 패션연구소 부장으로 입사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등을 맡았다. 2018년 말부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삼성미술관 리움 운영위원장을 맡아왔다. 그러다 이달 초 삼성물산 전략기획사장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180여개국에서 37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대규모 행사다. 실내 전시 ‘살로네 델 모빌레’와 장외전시 ‘푸오리살로네’로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실내 전시 일환으로 열리는 주방 가전·가구 전시회 ‘유로쿠치나 2024′에 참가해 비스포크 AI 가전 라인업과 유럽 시장을 겨냥한 빌트인 패키지를 선보인다. 장외전시로는 ‘공존의 미래’전을 열고 삼성전자가 추구할 디자인 지향점을 제시하고 있다.

한편, 이 선대 회장은 2005년 4월, 이곳에서 주요 사장단을 소집해 디자인 경영 전략회의를 열고 “삼성의 디자인은 아직 1.5류”라며 디자인 혁신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미호 기자(best222@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