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여보, 우리 헤어져”…‘무주택기간 만점’ 채우려 위장이혼한 커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토부, 2023년 하반기 부정청약 점검
울산 실거주자가 서울 전입신고해
동탄 아파트 당첨되기도


매일경제

아파트 부정청약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청약 당첨을 위해 위장전입, 위장이혼 등 부정한 수법을 동원한 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부정청약 점검 결과, 154건의 공급질서 교란행위를 적발해 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적발된 공급질서 교란행위 대부분인 142건이 청약 자격을 얻기 위해 주소지를 옮긴 ‘위장전입’ 사례였다. 특별공급 청약자격이나 무주택기간 점수를 얻기 위해 주택을 소유한 배우자와 허위로 이혼하는 ‘위장이혼’ 사례도 7건 적발됐다.

일례로 울산에 직장이 있는 A씨는 부인, 어린 자녀와 울산에 살면서 본인만 서울 소재 오피스텔로 전입 신고했다. 그는 이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에서 수도권 거주자를 대상으로 공급하는 신혼부부 특별공급 아파트에 청약해 당첨됐다. 경기도 택지개발지구는 수도권 거주자만 청약 신청을 할 수 있기에 위장전입을 한 것으로 의심을 받고 있다.

주택을 소유한 부인과 이혼한 B씨는 부산의 한 아파트 청약에 무주택기간 점수 만점으로 당첨됐다. 이혼 뒤에도 부인, 자녀들과 한집에서 산 B씨는 청약 당첨 2개월 뒤 이혼한 부인과 다시 혼인신고했다.

시행사가 부동산원으로부터 부적격 당첨 사실을 통보받은 사람과 계약을 체결한 불법 공급도 3건 적발됐다. 부적격 당첨자와 공모해 계약 포기한 주택을 미분양 주택으로 가장해 계약한 사례도 있었다.

한 시행사는 로열층 계약 포기 물량이 발생하자 부적격 당첨자인 C씨에게 계약금을 미리 받고, 해당 주택을 예비입주자와 무순위공급 물량에서 제외했다. 이후 미분양분에 대한 선착순 공급을 한 것처럼 계약서를 조작했다.

동·호수 추첨 후 계약을 포기한 예비입주자를 당첨자 명단에서 뺀 뒤 추가 당첨자 명단을 조작해 부동산원에 통보했다가 적발된 시행사도 있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청약과 대출에 보다 많은 혜택을 부여하는 신생아 특별·우선공급이 새로 도입된 만큼 새 청약 제도가 안착할 수 있도록 시장 모니터링과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