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윤희를 아시나요?"…'실종 18년' 전북대 수의대생 부모의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6일 전북경찰청 앞에서 이윤희 씨의 아버지인 이동세(87)씨와 어머니 송화자(84)씨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대 수의대생 실종 사건'으로 알려져 있는 이윤희(당시 29세) 씨의 부모가 기자회견을 열고 "진실 규명을 할 수 있게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아버지 이동세(87) 씨와 어머니 송화자(84) 씨는 16일 전북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딸을 기다릴 기력조차 없지만,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여기에 나왔다"며 이처럼 말했다.

부부는 이날 '이윤희를 아시나요?'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색 티셔츠를 입고 취재진 앞에 섰다.

전북대 수의대학 4학년이었던 이윤희 씨는 2006년 6월 5일 늦은 오후 열렸던 학교 종강 모임 이후 자취를 감췄다. 원래 이화여대에서 통계학과 미술을 복수전공하다 동물을 좋아해 수의사의 꿈을 안고 전북대 수의대에 편입, 졸업을 단 1학기 남겨둔 시점이었다.

윤희 씨는 실종 당일 새벽에 자취방 컴퓨터에서 ‘112’와 ‘성추행’이라는 단어를 검색하고 네이버 지식iN에서 관련 내용을 문의한 것을 마지막으로 사라졌다. 당시 윤희 씨가 소매치기에게 휴대전화를 도난당한 상태였던 데다, 실종 뒤 어지럽혀졌던 방이 깨끗이 정리된 탓에 그를 찾는 수사는 난항을 겪었다. 그리고 윤희 씨는 18년 째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이동세 씨는 "저는 이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올해 제가 87살이 됐으니 막내였던 딸이 살아 있다면 그 아이도 47살이 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딸이 사라진 지 18년이 지났으니까, 할 만큼 했으니까 제가 딸 찾는 걸 포기해야 옳은 것이냐?"며 "이렇게 뻔뻔하게 잘못도 인정하지 않고, 수사는 뒷전이고 팔짱만 끼고 정보공개 청구를 거부하는 게 경찰이 할 일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씨는 이날 실종 당시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사건의 진실 규명에 언론이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씨 등에 따르면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 보존을 제대로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실종 일주일 째인 그해 6월 13일 누군가 윤희 씨의 컴퓨터에 접속했는데도 이 과정을 제대로 밝혀내지 못했다.

아울러 실종 이전 윤희씨의 언니와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대화했던 내용과 검색 기록 일부가 컴퓨터에서 삭제됐는데도, 사건을 수사한 경찰로부터 명확한 답을 듣지 못했다는 게 이씨의 주장이다.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에 탄 채 기자회견에 나선 어머니 송씨는 남편의 하소연을 들으며 이따금씩 손으로 눈물을 훔쳤다.

중앙일보

2006년 6월 실종된 전북대 수의대 4학년 이윤희(당시 29세) 씨. 사진 MBC 유튜브 '엠빅뉴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씨는 딸의 실종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불거졌을 무렵인 2019년 진실 규명 요구에 응하지 않은 전북경찰청장과 전주덕진경찰서장을 직무 유기 혐의로 이날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했다.

이씨는 이미 딸의 실종 당시 수사에 참여했던 경찰 관계자들을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고소한 바 있다.

경찰은 기자회견 이후 설명회를 자처하고 "윤희 씨 부모님이 마음의 무게를 덜 수 있도록 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당시부터 실종자를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가족들이 많은 의문을 제기하는 상황"이라며 "18년의 세월이 지난 만큼, 어려움이 있겠지만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건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