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석박사급 연봉 50% 지원”…정부, 인력난 해소 안간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새로운 기술이 나올때마다 관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인력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정부는 각종 정책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기술 인력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에서 로봇 신기술을 관람객들이 보는 모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소기업들의 연구 인력 충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도 안간힘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부터 이공계 고급인력을 충원한 기업에 연봉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4년도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을 통해 약 340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공계 학·석·박사 연구인력을 채용하거나 공공연구기관으로부터 전문연구인력을 파견받으면 연봉의 50%를 지원한다.

지난해 10월 530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구인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연구개발인력은 기업당 평균 5.2명이지만 부족 인원은 2.1명으로 28.8%가 모자랐다.

특히 석사급 인력의 부족률은 31%로, 학사급(29.2%), 박사급(29.3%), 전문학사급(24.6%)보다 다소 높았으나, 중소기업이 실제 연구인력을 채용할 때는 학사를 최소 조건으로 하는 기업이 74.7%이고, ‘석박사를 선호하나 학사도 괜찮다’가 18.2%에 달해, 고급인력 확보에 애로가 있었다. 인력확보의 어려움과 관련, 낮은 연봉 수준(27.8%), 중소기업의 부정적 이미지(26.3%) 등이 주요 원인이며, 채용인력에 대한 인건비 지원, 연구인력의 경력개발을 위한 지원 등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올해부터 신진 연구인력의 인건비 기준이 되는 기준연봉을, 학사 1년 차의 경우 2700만 원에서 3200만 원으로 500만 원 상향 조정했다. 또 신규기업 선정평가 시 유연 근무 시행 여부, 기업-근로자 간 성과공유 등 기업의 근무 환경을 반영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3조4000억 원, 2028년까지 5년간 총 16조6000억 원 규모의 기술금융을 공급한다.

기술금융은 혁신기술 보유 기업에 지분 투자(벤처캐피털)를 하거나 기술을 담보로 대출해 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금융이다.

우선 민관 합동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펀드를 올해 총 2조4000억 원 규모로 조성해 혁신형 창업기업 등에 투자하고 재무적 투자에 더해 대기업의 사업·마케팅 역량과 혁신 인프라 등을 일괄 지원해 개방형 혁신을 촉진한다.

이번 기술금융에는 4000억 원 규모의 산업기술혁신펀드가 신설된다.

이 펀드는 바이오,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제조, 첨단 민군협력, 무탄소 에너지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첨단산업에 투자(1710억 원)와 CVC 스케일업, 지역산업, 중견기업 등 중소·중견기업의 혁신과 역량을 강화(2260억 원)하는 데 쓰인다.

[이투데이/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