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지마켓 회비 한달간 3만원→4900원...‘쿠팡 탈퇴족’ 환승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신세계 지마켓·옥션은 오는 5월 한 달 동안 유료 멤버십인 신세계유니버스클럽 연회비를 3만원에서 4900원으로 할인하는 행사를 연다. 지마켓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세계 계열인 지마켓과 옥션이 5월 한 달 동안 그룹사 통합 멤버십인 ‘신세계유니버스클럽’ 연회비를 3만원에서 4900원으로 한시 인하한다. 쿠팡이 와우 멤버십 월 회비를 7890원으로 58% 이상 인상한 가운데, 지마켓·옥션이 반사 이익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4일 지마켓·옥션의 말을 종합하면, 이들 이커머스는 오는 5월 한 달 동안 신세계유니버스클럽 연회비를 4900원으로 대폭 인하하는 행사를 한다. 신세계유니버스는 지난해 6월 출시한 신세계 그룹의 유료 멤버십으로, 지마켓·옥션·이마트·쓱닷컴·신세계백화점·스타벅스·신세계면세점 등 6개사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다.



지마켓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지마켓의 상반기 최대 규모 할인전인 빅스마일데이 기간에 맞춘 이벤트로, 할인율이 80% 이상”이라며 “신세계유니버스클럽에 한 번도 가입한 적 없는 고객이 지마켓과 옥션을 통해 신규로 가입했을 때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행사 기간 가입한 고객에겐 멤버십 1년 연장 혜택도 주어져 실제로는 2년간 4900원에 신세계유니버스클럽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지마켓은 이번 멤버십 할인행사를 통해 가입 회원 수를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2021년 6월 신세계그룹이 3조4400억원을 들여 지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했으나, 이후 계속해서 적자를 면치 못했다. 지난해 4월 8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이후 지마켓은 수익성 제고를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이번 행사가 쿠팡이 유료 멤버십인 와우회원 월 회비를 4990원에서 7890원으로 크게 올린 가운데 진행되는 터라서 업계에서는 신세계 쪽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탈팡’(쿠팡 탈퇴) 회원 중 일부가 저렴한 회비와 다양한 혜택을 찾아 지마켓·옥션 등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는 까닭이다.



이에 대해 지마켓 관계자는 “원래부터 계획된 행사라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뿐이지만, 마침 ‘오비이락’으로 쿠팡의 멤버십 회비 인상과 겹친 것이다. 향후 효과는 지켜봐야 하지 않겠냐”면서도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세월호10년, 한겨레는 잊지 않겠습니다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