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드론으로 바라보는 세상

“러 드론 잡는 엄청난 무기, 생산 앞당긴다”…英 “우크라 지원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러시아 드론 영국 레이저 무기 ‘드래건파이어’ 시험발사 장면. [사진 = 영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영국이 개발중인 고출력 레이저 무기가 러시아 드론 타격을 위해 우크라이나에 공급될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B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그랜트 섑스 영국 국방장관은 이 무기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같은 지원 의사를 밝혔다.

우크라이나전에서 드론은 양측의 주요 공격 무기로 부각하고 있다.

‘드래건파이어’(DragonFire)로 불리는 레이저 무기는 2027년부터 생산될 것으로 당초 예상됐지만 생산 속도를 높여 더 빨리 사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국 국방부는 지난 1월 스코틀랜드에서 공중 표적을 대상으로 한 레이저 무기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이 무기의 생산 시기를 당초 계획한 2032년에서 5년 앞당겼다.

섑스 장관은 “우크라이나가 손에 넣는데 이 무기가 100% 완벽할 필요는 없다”고 언급했다.

영국 국방부는 “급변하는 위협 환경에 대응해 더 빠른 생산 일정표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국방부에 따르면 드래건파이어는 1㎞ 떨어진 곳에 있는 1파운드짜리 동전을 맞힐 수 있을 만큼 정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한 영상에서도 밝은 레이저 빔이 멀리 떨어진 헤브리디스 군도의 사격장 상공 밤 하늘을 가로지르며 목표물에 명중했다.

영국 국방부는 “대공 방어의 잠재적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레이저 빔은 금속을 절단해 탄두가 표적이 될 경우 구조적 결함이나 더 큰 충격을 줄 수 있다. 저렴한 비용으로 목표물을 제거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드래건파이어 1회 발사 비용은 10파운드(약 1만7241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반해 미 해군이 홍해에서 예멘의 친이란 후티 반군이 발사하는 미사일과 드론을 요격하는데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SM-2 함대공 미사일의 최신형 가격은 1기당 210만달러(약 29억850만원)에 달한다.

값싼 레이저 무기가 상용화되면 전장에 큰 변화를 몰고 올 수 있으나 시야에 있는 목표물에만 발사할 수 있다는 등의 단점은 존재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