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한양 “광주중앙공원1지구 3.3㎡당 1990만원에 공급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자간담회 열고 분양가 낮춘 사업계획 제안

“타당성 검증안, 과다 계상…4633억 절감 가능”

헤럴드경제

‘광주 중앙공원 1지구 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표주간사 ㈜한양의 분양가 제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성빈(왼쪽) 한양 전무, 이재균 한양 법무팀 상무. [한양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광주중앙공원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 대표주간사 한양은 ‘후분양→선분양’ 전환과 관련해 선분양 조건으로 3.3㎡당 1990만원에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한양은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분양 전환을 위한 타당성 검토에서 2772가구 기준 3.3㎡당 2425만원이라는 분양가가 도출된 건 특정 사업자의 이익을 보장해주기 위한 광주시의 속임수 행정 결정판”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한양 측은 “전남대 산학협력단의 타당성 검증안을 살펴보면 전체 사업비 중 토지비, 공사비, 금융비, 판매비와 관리비 등에서 상당한 금액이 부풀려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를 합리적으로 조정하면 4633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한양 측이 제시한 4633억원 절감 내역은 ▷과다 책정된 금액 정상화(토지비 82억원, 건축비 1802억원) ▷분양성 개선(금융비 154억원, 판매비 및 관리비 1705억원) ▷사업자 이익축소(사업시행이익 663억원) 등이다.

한양 측은 “과다 계상된 총사업비 중 4633억원 절감을 통해 산학협력단의 제안보다 3.3㎡당 435만원 낮은 1990만원에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며 사업계획을 밝혔다.

앞서 광주시는 전남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중앙공원1지구 선분양 전환을 위한 분양가 타당성 검토를 토대로 추가적 합의기구 구성 없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한양 측은 이에 대해 “그동안 강기정 광주시장이 후분양 전환시 부여한 특혜를 모두 회수하고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만 선분양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저버린 채, 전남대 산학협력단의 분양가 타당성 검토 결과가 마치 사회적 합의인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광주시는 특혜 회수 방안에 대해 중앙공원1지구 사업의 종료 시점에 사후 정산을 통해 사업자의 이익을 회수하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SPC가 각종 비용을 크게 부풀려서 사전에 집행해버리면 회수할 이익이 아예 없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양 관계자는 “용역비, 수수료 등이 과다 계상돼 사업이익이 빼돌려 지고 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해소할 수 있도록 광주시와 SPC는 본 사업과 관련된 사업비의 세부 산출 근거 자료 일체를 공개해야 한다”며 “한양의 1990만원 선분양 제안도 사회적 합의안에 포함하여 논의를 진행하고 광주시, 시민단체, 한양, SPC 등 협의체를 구성해 공개 토론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3㎡당 1990만원에 아파트를 공급해 광주시민들의 주거안정에 기여하는 동시에 이 사업의 본래 목적대로 명품 중앙공원을 조성해 광주시민들께 되돌려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hwshi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