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국힘 당사 앞에서 '분신 소동'…"이런 난장판 공천을 하다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국민의힘 장일 전 서울 노원을당협위원장이 3일 공천 탈락에 반발해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 전 위원장은 3일 오후 2시경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인화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몸에 뿌리고 몸에 불을 붙이려 시도하다 경찰에 의해 제지당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장 전 위원장을 방화예비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장 전 위원장은 노원갑 지역에 공천 신청을 했지만 '컷오프' 대상이 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노원갑 지역구에 김광수 전 서울시 의원, 김선규 한국사이버보안협회 회장, 현경병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3자 경선 방침을 발표했다.

장 전 위원장은 전날에도 당사 앞에서 인화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는 소동을 벌였다. 당시 경찰은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장 전 위원장은 전날 "국민의힘이 그동안 깨끗한 공천을 한다고 믿고 있었는데 막판에 이런 난장판 공천을 했다"며 "노원갑 공천을 보면서 더는 피해자가 늘면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당사에 왔다"고 말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장일 전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이 2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공천 탈락에 반발해 분신을 시도, 경찰과 119 구급대원 등이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장 전 위원장은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다. 장 전 위원은 노원갑 공천을 신청했지만, 경선 명단과 우선 공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