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미국 1월 물가 '예상 부합'…연준 인사 “여름 금리 인하 적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월 미국 소비자물가가 1년전보다 2.4%오르며 시장예상에 부합했다. 시장에서는 올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세번 가량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일 미국 상무부 경제분석국(BEA) 자료를 보면 지난 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올랐다. 지난해 12월(2.6%) 보다 소폭 둔화됐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도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는 1년 전보다 2.8%, 한 달 전보다 0.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근원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통화정책 운용의 기준으로 삼는 물가지표다. 연준은 이 지표의 연간 상승률이 2%를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연준 인사들은 수개월 뒤 금리인하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는 "최근의 인플레이션 수치들은 (물가상승률이) 즉시 2%로 가는 거침없는 행진이 아니라 오히려 그 과정에서 약간의 충격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보여준다"며 "내가 예상하는 대로 상황이 흘러간다면 여름에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도 "(물가상승률이) 2%로 전부 내려올 때까지 기다리는 건 피하고 싶다"며 "그렇게 되면 매우 긴축적인 정책으로 불필요한 (경기)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올해 6월 금리 인하를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이다.

이날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 페드워치를 보면, 올해 6월부터 연준이 모두 세 번의 금리 인하를 단행해 연말이면 정책금리가 연 4.5∼4.75%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