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윌리엄 왕세자 돌연 일정 취소…수술받은 왕세자빈 음모론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 부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캐서린 미들턴 왕세자빈의 건강 상태를 둘러싼 억측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남편인 윌리엄 왕세자가 최근 공식 일정을 갑자기 취소하면서 왕세자빈의 건강 이상설이 확산하고 있다.

윌리엄 왕세자는 27일(현지시간) 오전 윈저성 성조지 예배당에서 열린 전 그리스 국왕 추도식을 약 1시간도 남기지 않고 참석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왕실은 개인 사정이라면서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다만 왕세자빈 건강 상태를 둘러싼 세간의 시선을 의식한 듯 왕세자빈은 계속 잘 지낸다고 했다.

왕세자빈은 지난달 16일 복부 수술을 받고 약 2주간 입원했다. 구체적인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부활절(다음 달 말) 전에는 공무에 복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왕실은 설명했다. 하지만 왕세자빈의 모습이나 사진이 어디에서도 포착되지 않아 소문이 난무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윌리엄 왕세자가 부인의 수술 뒤 세 아이를 돌본다는 이유로 3주간 대외활동을 멈췄다가 아버지 찰스 3세 국왕이 암 진단을 받으면서 공무를 재개하는 시점에 돌연 일정을 취소하자 의혹이 증폭된 상황이다.

중앙일보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자빈.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왕세자빈이 복부 수술을 받고 퇴원하기 전날인 지난달 28일에는 "수술 후 큰 위기에 빠져 의료진은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스페인 지상파 채널 텔레친코의 뉴스 프로그램 피에스타의 진행자 콘차 카예하는 방송에서 "수술은 잘 됐는데 예상 못한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했고 의료진은 왕세자빈을 혼수상태로 만드는 과감한 결정을 해야 했다. 삽관까지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런 주장에 왕실은 왕세자빈이 "의학적으로 유도된 혼수상태에 있다는 스페인 진행자의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소셜미디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한 X(엑스·옛 트위터) 이용자는 "출산 후 불과 몇 시간 만에 슈퍼모델처럼 병원 밖에서 포즈를 취했던 미들턴이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몇 달이나 걸린다는 말인가"라며 "또 영국 언론들이 갑자기 사생활을 존중한다고? 불길하게 느껴진다"는 글을 올렸다.

왕세자빈을 향한 음모론을 경계하는 의견도 있었다. "스페인이 케이트의 상태를 두배로 더 악화시키는 것 같다"거나 "미들턴에게 무슨 일이 있든 회복하는 데 시간을 갖는 건 아무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