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제 22대 총선

소병철 불출마에 민주당 후보들 '소심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 왼쪽부터 김문수,서갑원,손훈모,신성식 예비후보. [중앙선관위 등록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4.10 국회의원 총선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불출마를 선언한 소병철의 마음(蘇心·소심)을 얻기 위해 적극적이다.

더민주당 김문수·손훈모 후보는 공천 경쟁자인 같은 당 신성식 예비후보와 노관규 순천시장을 연계시켜 관권선거 의혹에 불을 붙이며 공세를 취하고 있다.

김문수 후보는 28일 순천시 풍덕동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귀어진', '살신성인' 정신으로 소병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이유가 헛되지 않도록 거악생신(去惡生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렴 강직했던 소병철 국회의원이 '평생 지켜온 자존심을 모멸감으로 산산조각 내면서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상대와 경선할 수 없었다'고 불출마했다"며 신성식 후보를 공천 배제(컷오프)하라고 촉구했다.

손훈모 후보도 보도자료를 내고 "여순사건 특별법 통과, 정원박람회 특별법 제정을 비롯해 누구보다 많은 성과를 이룬 소 의원의 갑작스런 불출마 소식에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정치문화 개선과 젊은 후배들이 더 좋은 정치를 할 기초를 만드는 길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서갑원 예비후보도 페이스북에 "갑작스런 불출마 소식에 당혹스럽고 그 깊은 고뇌 속에 내린 결정이기에 더욱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소병철 의원의 불출마 결정이 민주당의 승리, 대한민국과 순천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그 절실함과 결정을 더 깊이 존중하며 새기겠다"고 적었다.

신성식 후보도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고향, 검찰 선배로 처음 존중했던 그 마음은 앞으로도 변함이 없다"며 "내부 총질보다는 외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이 우선"이라고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순천갑' 선거구에는 김문수,서갑원,손훈모,신성식 후보(가나다 순)가 공천 경쟁 중이다.

현역인 소 의원이 중도 퇴장하면서 그의 지지세가 어느 후보에게 가게 될지, 어느 후보에게 유리할지를 두고 후보들이 고차 방정식을 푸는 등 유.불리를 분석하느라 분주해지고 있다.

소 의원은 전날 불출마 기자회견에서 "아직까진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함께 하겠다는 생각은 없다"면서도 "앞으로 정치 상황이 바뀌면, 제가 지켜왔던 일관된 가치와 뜻을 같이하는 분이 있다면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parkd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