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민주당,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략공천…임종석 배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이 공천 갈등의 뇌관이었던 서울 중‧성동갑 지역구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대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이미 '비명학살'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친(親)문재인계의 대표격인 임 실장마저 중‧성동갑 공천에서 배제되며 공천을 둘러싼 민주당 내 계파 갈등이 폭발 지경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안규백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략공관위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후보자를 추천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서울 중‧성동갑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던 임 전 실장은 경선 기회도 얻지 못한 채 낙마하게 됐다.

안 위원장은 '임 전 실장은 왜 배제됐는지', '임 전 실장에 대해선 다른 지역 공천이 검토되는지' 등 질문에 "방금 서울 중‧성동갑은 전현희 후보자로 의결했다고 말씀드렸다"며 "(임 전 실장의 다른 지역 공천 검토는) 아직까지 논의한 바 없다"고 했다.

이어 '전 전 위원장을 해당 지역에 공천하는 과정에서 반대 의견이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있었다"며 "오후에 또 회의를 속개해야 하니 상세한 설명은 또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안 위원장은 "서울 중‧성동갑은 굉장히 중요한 우리 당의 의사결정이었기 때문에 어제도 이 부분에 대한 많은 토의가 있었다"며 "일부 의원들께서 여러 가지 심도 있는 의견을 주셨고 오늘도 이 지역에 관해 상호 의원들 간 토론과 심의가 있었다"고 했다.

서울 중‧성동갑은 민주당 공천 갈등의 화약고로 꼽혀온 지역이다. 전략 지역인 이곳에 과거 재선까지 지냈던 임 전 실장이 출마 의사를 밝히자 친이재명계에서는 '윤석열 정부 탄생에 기여했으니 험지로 가라'며 출마를 반대했다. 이에 맞서 친문 진영에서는 '대선 패배 원인을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게 덧씌우는 부당한 탄압'이라며 임 전 실장의 공천을 주장해왔다.

중‧성동갑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심화되자 부담을 느낀 전략공관위 판단을 중‧성동갑 후보자 결정을 오랫동안 미뤄왔으나 이날 논의 끝에 임 전 실장을 배제키로 했다. 현역 평가 하위 20%에 비명‧친문 의원이 다수 포함돼 이미 폭발 직전이었던 친문 의원들은 이번 전략공관위 결정을 계기로 집단행동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안 위원장은 중‧성동갑과 더불어 대전 중구 지역구에 대해선 "박용갑, 정현태 후보자가 2인 경선하는 것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전날 황운하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대전 중구는 전략지역이 됐다.

프레시안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이 7일 오후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새마을회 제18~19대 회장 이임식 및 제20대 회장 취임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