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현대차는 어떻게 빅3가 됐을까"…美 CNBC 15분짜리 리포트 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월 3일 오전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열린 2024년 신년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현대차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 사진=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박경보 기자]

미국 최대 경제전문 방송사인 CNBC가 현대차그룹의 높은 성장세에 대해 분석했다. 품질을 높이기 위한 많은 노력과 혁신적인 변화를 통해 전기차 부문에서 토요타를 누를 수 있었다는 평가다.

CNBC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이 어떻게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자동차 기업이 됐을까' 라는 제목으로 15분 분량의 방송 리포트를 온라인에 게재했다. 현대차그룹이 세계 주요 자동차 시상식에서 수상을 거듭하며 강력한 경쟁력을 갖춘 메이커로 부상했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리포트 도입부에서 CNBC는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선두권 업체와의 간극을 좁히고 있다"며 "로보틱스, 자율주행, 미래항공 모빌리티 등 다른 경쟁 업체들이 포기하고 있는 영역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국 스탠퍼드대 윌리엄 바넷 교수는 "처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진입했던 현대차그룹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 오늘 그들의 성장한 모습은 놀라운 수준이다"고 언급했다.

이번 보도는 ▲강력한 경쟁자 ▲험난한 과거 ▲혁신적인 변화 ▲미래전망 및 도전과제 총 4가지 챕터로 현대차그룹의 경쟁력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 챕터인 '강력한 경쟁자'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보조금 혜택 등을 완전히 받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기차 판매를 잘하고 있으며, 지난해 1월 기준 GM, 토요타, 포드에 이어 업계 4위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그룹은 수준 높은 전기차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E-GMP 기반 초고속 충전시스템의 혁신적 기술을 통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가이드하우스 인사이트의 애널리스트 샘 아부엘사미드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는 가장 선도적인 차량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E-GMP 기반의 전기차 및 향후 출시 예정인 모델들도 시장에서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부연했다.

자동차 전문 시장조사업체 오토퍼시픽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킴도 "현대차의 아이오닉 5는 일반적인 기준에서 토요타의 동급 모델인 bz4x에 비해 우수한 제품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챕터인 '험난한 과거'를 통해 1986년 현대차는 포니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포니 후속 모델 엑셀을 통해 미국에서 완성차를 판매하는 제조사로 도전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1998년 현대차는 일본 브랜드만큼의 품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평을 들으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이후 품질을 높이기 위한 많은 노력을 통해 지금의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세 번째 챕터인 '혁신적인 변화'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지금의 자리에 서게 된 노력에 대해서 강조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 먼저 진출한 도요타, 혼다와 같은 일본 경쟁업체들의 모범사례를 차용하며 '패스트 팔로워' 전략을 실행했다. 품질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한 적극적 노력을 통해 2000년대부터 경쟁업체들에 버금가는 수준에 올라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무원 연세대 교수는 "2000년대 초 현대차그룹의 품질 수준은 미국의 빅3 및 일본 자동차업체들과 유사한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또 에드킴은 "파격적인 보증 정책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품질에 대한 진심이 소비자들에게 전달됐고, 더 이상 값싼 자동차를 만드는 제조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 챕터인 '미래전망 및 도전과제'에서는 최근 현대차그룹이 리콜, 차량 도난 등 미국 시장에서 여러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개선된 차량 품질로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끝으로 CNBC는 "현대차그룹은 수소 연료 전지 기술을 지속 개발하면서 넥쏘, N 비전 74 등 혁신적 모델을 선보였고 자율주행, 온라인 차량 판매 등 도전과 혁신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며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하며 자동차 업계 리더로서 시장을 개척 중"이라고 전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