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김정은, 장남 있지만 마른 체형이라 공개 안해" 英매체 보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남, 체격 작고 창백해…김일성과 안 닮아"

김정은 위원장 역시 10대 시절 마른 체형

뉴시스

[평양=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딸 주애 위로 장남이 있으나 마른 체형이라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라고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과 딸 주애. 2024.02.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혜승 인턴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장남이 있으나, 체격이 왜소하고 피부가 창백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전직 한국 국가정보원의 전 요원인 최수용 씨를 인용해 지난 23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최 씨는 "북한의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 아들의 외모 때문에 공개하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장남이 증조부 김일성과 전혀 닮지 않았다고 밝혔다.

데일리메일은 북한 지도자들에게 김일성같이 통통한 외모는 필수적인 요건이라고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북한 전문가 마이클 매든 연구원은 김 위원장도 후계자 시절에 마른 체형이었지만, 북한의 나이 많은 장군들 앞에서 권위를 드러내기 위해 살을 찌워야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의 청소년 시절 사진을 살펴보면 지금과 달리 마른 체형이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과거 체형을 미루어 봤을 때, 장남의 외모를 짐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은 북한에선 마른 체격이 과거 대기근을 연상시킬 수 있어 선호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김 위원장에게 3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첫째가 아들, 둘째가 주애, 셋째의 성별은 알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씨는 김정은과 아내 리설주가 낳은 적자가 장남과 주애 2명이고, 성별이 알려지지 않은 혼외자 둘이 더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hss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