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진율 작가 “강남 아파트가 아녜요. 40대에 은퇴한 방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테크 명강]



26일 오전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을 통해 ‘재테크 명강-진율 작가 2부’가 공개됐다. 진 작가는 삼성증권과 JP모건 등에서 외화채권 영업을 담당했고 ‘끝없는 월요일’이라는 재테크 서적도. 썼다. 그는 재테크 명강에서 ‘월급쟁이 탈출한 40대 자산가의 부자 수업’이라는 주제로 부자 되는 지름길을 제시했다.

진 작가는 “매주 월요일 출근하지 않고도 경제적으로 자유롭게 사는 삶은 누구나 생각해봤을 것”이라며 “경제적 자유를 얻을 수 있는 금액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돈보다 훨씬 작을 수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부자를 ‘노동선택권’이 있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자신이 원하지 않는 일을 계속하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이다. 일을 하지 않고도 연금이나 배당금, 이자소득, 투자소득 등으로 인해 앞으로 생기게 될 ‘예상수입금액’이 현재부터 앞으로 지출하게 될 ‘예상지출금액’보다 크게 되면 누구라도 ‘노동선택권’을 보유하게 된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진율 작가가 재테크 명강에서 부자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조선일보 머니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작가는 “반포에 시세 40억원 아파트 한 채가 전 재산인 사람이 부자라고 할 수 있을까”라며 “자녀를 수 년간 더 키워내야 하는 사람이라면 교육비와 각종 세금을 감당하기 위해 하기 싫더라도 일을 계속해야 하기 때문에 부자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재산이 40억원에 한참 못미치더라도 노동선택권을 보유하는 방법은 얼마든지 많다”고 했다.

재산을 불려나갈 때는 스스로 수익을 내지 못하는 ‘무수익 자산’이나 원금 손실 가능성이 큰 투자는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대표적으로 자신이 거주하는 집이 무수익 자산인데, 내가 거주할 집을 시세차익을 노리고 매수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며 “안정적으로 수익이 나오는 채권이나 수익형 부동산으로 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이 밖에도 진 작가가 40대에 조기 은퇴할 수 있었던 투자 방법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재테크 명강을 영상으로 보시려면 다음 링크를 복사해서 접속해 보세요. https://youtu.be/XsZ-mL2DpDY

[윤진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