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MS·오픈AI에 이어 아마존·엔비디아·인텔·LG·삼성도 ‘피규어 AI’ 펀딩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휴머노이드 로봇 투자 및 개발 활발


이투데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지난해 3월 12일 베니티 페어 오스카 파티에 참석하고 있다. 베벌리힐스(미국)/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간을 닮은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인 ‘피규어 AI(Figure AI)’에 글로벌 유수의 빅테크 기업들이 잇따라 투자하고 있다.

피규어 AI는 인간처럼 생기고 움직이는 인공지능(AI) 기반 로봇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3월 ‘피규어 01’이라는 로봇을 선보였다. 인간이 하지 못하는 위험한 일을 수행하도록 하고, 부족한 노동력 문제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자신의 회사인 익스플로러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1억 달러(약 1300억 원)를 피규어 AI 투자한다. 아마존도 5000만 달러를 넣기로 했다. AI 반도체 선두기업 엔비디아도 5000만 달러를 투자한다.

또 피규어 AI에 인텔의 벤처 캐피털이 2500만 달러를, LG이노텍과 삼성 투자 조직도 각각 850만 달러와 5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기업들의 이번 펀딩 참여를 통해 피규어 AI는 기업가치를 20억 달러로 평가 받았다.

앞서 블룸버그는 지난달 31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각각 각각 9500만 달러와 500만 달러 투자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오픈AI는 피규어 AI 인수도 고려해었다.

AI 기술에 대한 열풍이 불면서 최근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과 투자도 활발하다는 분석이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테슬라는 옵티머스라는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초 오픈AI가 지원하는 노르웨이 로봇공학 스타트업 1X 테크놀러지 AS는 1억 달러를 조달했다. 캐나다 밴쿠버에 본사를 둔 생츄어리 AI는 피닉스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만들고 있다.

[이투데이/이진영 기자 (min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