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의대 정원 반발 확산에 도지사→본부장, 행부→차장···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개 부서 8개 반 구성···위기 상황 종료까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료계 반발로 인한 의료공백 사태가 현실화 되면서 전남도가 23일 보건의료재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의사 집단행동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지사를 본부장, 행정부지사를 차장으로 총괄대책반, 응급의료지원반, 홍보대책반, 대외협력반 등 6개 부서 8개 반으로 구성되며, 의사 집단행동 위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이날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이후 22개 시·군과 영상 회의를 진행했다. 명창환 부지사는 “시·군에서도 의사 집단행동 대응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협회, 의료기관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부단체장을 중심으로 필수 의료기능이 유지되도록 의료현장 상황 파악과 진료 시간 연장 등 비상진료대책 추진으로 의료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동안 전남도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며 △종합병원 응급실 등 응급의료기관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유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평일 진료시간 확대 △공공병원와 보건소 야간진료체계 가동 등 의료기관 집단 휴진에 대비·대응 중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과 함께 의료공백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위기 상황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무안=박지훈 기자 jhp9900@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