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美 예일대 입시때 SAT 등 표준화 성적 제출 의무화한 뜻밖의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코네티컷주의 예일대 로렌스홀.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명문 사립대학이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표준화된 시험성적 제출을 다시 의무화하고 있다.

예일대는 22일(현지시간) 내년 신입생 지원서에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등과 같은 표준화된 시험 성적의 제출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이비리그로 불리는 명문 사립대 중 표준화된 시험 성적 제출을 다시 요구하기로 한 대학은 다트머스대에 이어 예일대가 두 번째다.

예일대는 "2025년 가을학기 이후 입학 지원자는 표준화된 시험성적이 필수이며 SAT, ACT, AP, IB 등 4개 선택지 중 어떤 점수를 제출할지 선택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표준화된 시험 점수 없이 지원할 수 있게 하면 저소득층, 이민학생, 비도시지역 학생 등에게 의도치 않게 불이익을 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표준화 시험 성적 제출을 의무화한 다트머스대 역시 SAT와 ACT 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은 입시전형이 통념과 달리 저소득층 수험생의 입학에 오히려 불리하게 작용했다며 재도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다트머스대와 예일대의 신입생 선발 정책 변경은 향후 다른 미국 대학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이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조지타운대 등 다른 주요 명문 사립대들도 표준화된 시험 점수 제출을 다시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 미 주요 대학은 2020년 팬데믹 사태 이후 방역상의 이유로 SAT와 ACT 점수 등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는 방식으로 입학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특히 명문 사립대들이 SAT 등과 같은 시험점수 대신 자기소개서와 고등학교 성적 중심으로 신입생을 선발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