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경찰서 앞 서성인 두 소녀, 고민하다 건넨 종이가방 속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두 어린이가 지구대로 들어와 준비한 선물을 놓고 가려는 모습. /경찰청 유튜브


어린이들이 경찰관들에게 마음 담아 준비한 선물을 수줍게 건네는 훈훈한 장면이 포착됐다.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21일 1분가량의 짧은 영상이 ‘귀요미들 등장. 그래! 용기 내보는 거야!’라는 제목으로 공개됐다. 영상 속 주인공은 초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어린 두 소녀. 인천의 한 지구대를 찾은 아이들이 긴장한 듯 문을 열지 못하고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문 앞을 한참 서성이던 둘은 이내 뭔가를 결심한 듯 서로를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각자 지구대 출입문 손잡이에 손을 얹더니 “하나, 둘, 셋”을 외치며 동시에 문을 열고 들어왔다. 종종걸음으로 다가온 아이들은 함께 들고 있던 종이가방 하나를 바닥에 내려놨고, 안에 있던 경찰관들에게 인사한 뒤 재빨리 나가려 했다.

조선일보

두 어린이가 경찰관들에게 준 선물. 안에는 음료수와 핫팩 그리고 정성이 담긴 손편지가 있었다. /경찰청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모습을 본 한 경찰관이 따라 나오며 아이들을 불러 세웠다. 그리고는 종이가방 속 물건에 대해 물었다. 아이들은 부끄러운 듯 어쩔 줄 몰라 하며 말을 이어나갔다. 두 아이의 말은 이랬다. 평소 경찰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이를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 진심을 담은 작은 선물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그렇게 준비한 종이가방 안에는 음료수와 핫팩 등이 담겨있었고 겉에는 정성을 담아 쓴 손편지도 붙였다. 작은 손으로 써 내려간 편지에는 “경찰관분들께. 항상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는 문구와 하트 모양의 그림 여러 개가 그려져 있었다.

조선일보

두 어린이가 순찰차 앞에서 사진을 찍고 경찰관들에게 인사한 뒤 기뻐하며 떠나는 모습. /경찰청 유튜브


아이들이 진심을 전하는 훈훈한 장면에 다른 경찰관들도 모두 나와 선물을 구경했다. 그리고 이 마음에 보답하고 싶었던 경찰관들은 지구대와 순찰차 구경을 해보겠냐고 제안했다. 그러자 아이들은 기쁜 듯 제자리에서 방방 뛰었고 경찰관들은 ‘아빠 미소’로 바라봤다.

영상 말미에는 두 아이가 순찰차 안에 앉아보고, 순찰차와 지구대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어준 경찰관들에게 허리 숙여 90도로 인사한 뒤, 날아갈 듯한 발걸음으로 떠났다. 경찰은 자막을 통해 “순수한 아이들 마음에 한겨울 추위도 물러가는 따뜻한 하루였다”고 적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