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시리아 수도 공습…민간인 2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 다마스쿠스 소우자 지역 주거용 건물 공격

부상자 다수 발생

목격자 "수 차례 폭발음 들려"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이스라엘이 21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카프르 소우자 지역의 주거용 건물을 공격해 2명이 사망했다.

이데일리

이스라엘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아파트 건물.(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시리아 국영 언론과 보안 소식통을 인용해 이스라엘이 이날 오전 9시40분쯤 이 지역을 공습해 2명이 사망하고,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모두 민간인으로 확인됐다.

시리아 국영 미디어가 공개한 사진에는 다층 건물이 불에 탄 모습이 담겨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 지역에는 주거용 건물, 학교, 이란 문화 센터가 있다. 보안 기관이 사용하는 대규모 복합 건물도 위치해 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해 2월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이란 군사 고문 등이 사망하기도 했다.

목격자들은 여러 차례 연속적인 폭발음을 들었다고 전했다. 폭발로 인해 인근 학교에 있던 어린이들은 겁에 질려 구급차가 이 지역으로 달려왔다고 목격자들은 로이터에 말했다.

이스라엘 군부는 공습과 관련해 즉각적인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이란은 12년여에 걸친 시리아 내전 기간 동안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의 주요 후원자였다. 다마스쿠스와 레바논 무장단체 헤즈볼라를 지원했고, 이스라엘은 테헤란의 군사력을 억제하는 차원에서 정기적으로 공습을 감행했다.

이러한 공습은 작년 10월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이후 지역 긴장이 고조되면서 증가했다. 같은 해 12월 이후 시리아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장교 6명 이상이 사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