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동아시아 영토·영해 분쟁

선박 들이받고 물대포 발사…中-필리핀 해상 충돌 사태, 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0일 필리핀 보급선에 물대포 쏘는 중국 해안경비정.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과 필리핀이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에서 이틀 연속 충돌했다.

중국 해경은 10일 소셜미디어(SNS) 공식 계정을 통해 이날 오전 필리핀 해경선 2척과 공무선 1척, 보급선 1척이 중국 정부 승인 없이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 군도·필리핀명 칼라얀군도) 세컨드 토머스 암초(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 인근 해역에 침입함에 따라 통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전 6시 39분 필리핀 '우나이자 메이' 1호 함정이 우리가 한 여러 차례의 엄중 경고를 무시, 국제해상충돌방지규칙을 위반한 채로 비전문적이고 위험한 방식으로 갑자기 방향을 바꿨고, 정상적인 법 집행 항행 중이던 우리 해경 21556정을 고의로 들이받아 측면 충돌을 발생시켰다"며 "책임은 완전히 필리핀 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과 필리핀은 전날에는 북동쪽으로 650㎞가량 떨어진 남중국해 스카버러 암초(중국명 황옌다오) 인근에서 마찰을 빚었다.

필리핀은 전날 중국 해경선이 스카버러 암초 부근에서 자국 수산국 선박을 겨냥해 물대포를 쐈고, 이로 인해 선박의 통신·항법 장치가 손상됐다고 발표했다. 이 수산국 선박은 필리핀 어선에 식료품을 공급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필리핀 측은 "인도주의적 지원을 막는 것은 불법일 뿐만 아니라 비인도적 행위"라며 "불법적이고 공격적인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중국 해경은 "황옌다오 인근 해역에 침입한 필리핀 선박 3척을 법률에 따라 통제 조치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양국은 최근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로 잇달아 충돌하고 있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긋고 이 안의 약 90% 영역이 자국 영해라고 주장한다.

이에 필리핀은 국제상설재판소(PCA)에 소송을 제기했고 PCA는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고 지난 2016년 판결했지만, 중국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

중국 해경은 지난 8월과 지난달에도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 세컨드 토마스 암초 인근에서 필리핀 선박을 향해 물대포를 쏜 바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