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상민 장관 "제주 행정체제 개편, 주민 요청 시 적극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창민 기자(=제주)(pressianjeju@gmail.com)]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민선 8기 제주도정 핵심 공약으로 추진 중인 행정 체제 개편과 관련 주민 투표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프레시안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9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북촌포구집 리모델링 숙박시설을 방문해 운영자과 면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제주시 조천읍 북촌포구집 리모델링 숙박시설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에게 "제주도가 관련 연구 용역과 도민 의견 수렴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기초자치단체인 시군을 설치하기 위한 내용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도 제주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행정 체제 개편과 관련한 제주특별법 개정안을 심사해 제주도와 행안부의 통합된 의견이 필요하다며 안건 심사를 보류했다. 행안부는 현행 법령으로도 주민투표가 가능한 만큼 더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행법상 주민투표 요구 주체는 행안부 장관에게 있다. 법 개정이 이뤄지면 제주도지사가 기초자치단체 설치를 위한 주민투표를 요구할 수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제10회 중앙지방정책협의회에 참석한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함께 빈집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장관이 방문한 북촌포구집은 빈집 재생 스타트업 '다자요'가 제주 해녀가 살았던 빈집을 리모델링해 활용 중인 숙소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전국적으로 빈집이 무려 13만 2천 호가 넘었다"며 "빈집은 경관을 해치는 데 그치지 않고, 우범지역으로 활용돼 그 부작용이 심각하지만, 여러 복합적인 이유로 방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촌포구집처럼 빈집을 잘 활용할 경우 경관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우수한 모범 사례"라고 덧붙였다.

앞서 행안부는 전국적으로 빈집이 13만 2천 호에 달하자 빈집 철거 시 재산세를 일부 감면하기로 했다.

[현창민 기자(=제주)(pressianjeju@gmail.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