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화웨이,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 “5분 충전해 200㎞ 달리게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한 시민이 화웨이 현판을 지나가고 있다./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가 전기차 충전시장에 진출한다.

9일 북경일보에 따르면 화웨이 그룹 화웨이디지털에너지유한공사의 허우진룽 회장은 지난 7일 하이난성 하이커우에서 열린 ‘세계 신에너지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수소차) 대회’에서 “내년 중국 340여개 도시에 10만개 이상의 ‘전액냉’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액냉 초고속 충전은 새로운 배터리 충전 방식이다. 전기차 충전 케이블 내부에 냉각 액체를 주입해 순환시켜 충전하는 방식인데,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방출해 다시 충전한다.

그는 “화웨이는 올해 5분 충전으로 200㎞를 주행할 수 있는 고효율·고전압 전기 구동 플랫폼인 ‘드라이브 원’ 양산에 나섰다”며 “충전 시간을 계속 단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허우진룽 회장은 “전기차를 선택하지 않는 것은 충전의 불편함과 속도 저하, 가성비 문제 때문”이라며 “고속 충전기가 도시의 반경 1∼2㎞이내마다 들어서고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와 주유소에 설치되면 충전 문제와 충전 속도 불안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길이 있는 곳이면 어디서든 고품질 충전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전기차와 충전 네트워크의 상생 발전에 주력해 자동차 산업의 전면적인 전동화를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