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예측 사망률 97.45%” 치료받고 산 쿄애니 방화범...日검찰 ‘사형’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총 36명의 사망자를 낸 일본 최악의 살인사건인 ‘교토 애니메이션 방화’ 사건의 범인 아오바 신지(45)에 일본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아오바는 교토 애니메이션에 불을 지르며 자신도 전신에 화상을 입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지만 한 의사가 그를 ‘재판에 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해 치료하면서 범행 4년여 만에 공판에 참석할 정도로 호전된 바 있다.

이데일리

지난 2020년 5월 체포되는 아오바 신지의 모습.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는 일본 검찰이 이날 오전 교토지법에서 열린 아오바의 공판에서 ‘교토 애니메이션 사건’을 두고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대형 방화 살인 사건으로 일본 형사 재판 역사에 꼽힐 만큼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다”며 아오바에 ‘사형’을 구형했다고 보도했다.

아오바는 지난 2019년 7월 18일 일본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에 있는 ‘교토 애니메이션’에 불을 질러 36명을 살해하고 34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아오바는 스튜디오에 휘발유를 뿌리며 “죽어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아오바는 재판 과정에서 “쿄애니에 응모한 소설이 낙선된 후 원한을 갖게 됐다”며 범행 동기를 밝혔다. 그의 변호인은 범행 당시 아오바가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일본 검찰은 아오바가 범행 직전 현장 인근 골목길에 앉아서 10분간 생각한 뒤 범행에 이르렀다며 ‘명확한 판단력’이 있었다고 봤다.

한편, 아오바는 범행 당시 자신도 전신 93%에 화상을 입고 혼수상태까지 빠졌으나, 오사카 긴키대학 병원의 화상 전문의 우에다 다카하로는 헌신적인 치료 끝에 그를 살려 법정으로 보냈다. 우에다 의사는 NHK·후지뉴스네트워크(FNN) 등 현지 언론에 “(아오바가) 예측 사망률 97.45%로 도저히 살아날 수 없을 걸로 보였다”면서도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죽음으로 도망치게 내버려둬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그를 치료한 이유를 밝혔다.

결국 아오바는 우에다 의사의 치료로 목숨을 건졌고, 2020년 5월 살인 등 방화 혐의로 경찰에 정식 체포됐다. 지난 1월에는 옷 단추를 채울 정도로 호전됐다고 한다.

만약 일본 검찰의 구형대로 아오바에 사형이 선고되면 그는 ‘법의 틀’ 안에서 생을 마치게 된다. 일본 재판부는 ‘4명 이상 죽이면 사형’이라는 살인 형량 관련 판례를 대부분 지키고 있고, 아직까지 사형을 집행하는 ‘사형 존치국’ 중 하나다. 우에다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25일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