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베르사유의 장미' 뮤지컬 맛보기...초연 전 콘서트로 관객 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르사유의 장미' 뮤지컬 콘서트...초연 전 주요 곡 공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르사유의 장미' 뮤지컬 콘서트에서 주요 곡들이 공개되면서 내년에 찾아올 초연의 기대감을 자극했다.

지난 2일과 3일, LG아트센터 서울 내 LG SIGNATURE 홀에서는 2024년 7월 충무아트홀에서 전 세계 초연될 '베르사유의 장미' 뮤지컬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번 콘서트는 초연 전 작품을 접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로 개막 전부터 귀추가 주목됐으며, 공개되지 않았던 주요 곡들이 공연되면서 관객들에게 새로운 감동을 선사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극 중 오스칼의 솔로곡인 '나 오스칼', '넌 내게 주기만' 등과 앙드레의 솔로곡인 '독잔'을 포함한 주요 곡들이 공연됐다. 특히 국내 최정상 작곡가이자 음악감독으로 꼽히는 브랜든 리(이성준)와 그가 이끄는 브랜든 챔버 오케스트라가 공연을 주도해 곡의 풍성함이 살아났다. 음악적인 부분에 집중해 섬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이례적인 공연이기 때문에 뮤지컬 팬들에게 특별함을 안겨 줬을 것으로 보인다.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창작 뮤지컬로 아직 넘버 리스트가 완전히 공개되지 않았다. 관객들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 주요 곡들을 접하면서 초연 전 작품에 대한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브랜든 리의 라이브를 직접 들을 수 있었던 점도 이번 콘서트의 묘미로 꼽힌다. 그는 콘서트에서 '나를 감싼 바람은 내게만 불었나'를 기타로 연주하며 작곡 서사를 풀어냈다. 하나의 촛불은 쉽게 꺼지지만 여러 개의 촛불은 큰 희망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면서 촛불의 올라감과 내려감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곡을 가만히 감상하고 있으면 바람 속 촛불의 일렁임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마리앙투아네트가 아닌 '오스칼'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오스칼은 여섯 째 막내딸로 태어났지만 시대 배경상 남아 선호 사상이 존재했고 강인한 군인으로 키워졌다. 오스칼 역을 맡은 옥주현과 김지우는 자신의 신념이 선택한 길을 올곧게 걸어가는 군인 오스칼의 면모와 처음 느껴보는 사랑이라는 감정에 고뇌하는 한 인간의 심경을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표현했다.

공연에서 옥주현은 붉은 제복을, 김지우는 백색 제복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뮤지컬 무대에서 제복을 입고 등장하는 여성 캐릭터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더욱 주목된다. 오스칼이라는 여성 인물 위주로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남자 주인공인 앙드레 역시 헌신적인 그림자 역할을 자처한다. 앙드레 역을 맡은 이해준은 감성적인 보이스와 섬세한 감정 연기로 오랜 시간 한 사람만을 사랑해 온 극 중 배역의 애절한 사랑을 오롯이 표현해냈다.

시대 배경상 두 인물은 서로를 사랑하고 있음에도 신분 차이로 인해 마음을 숨기고 있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애절한 사랑의 독백들만 공연됐기 때문에 사랑을 고백하는 넘버도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이해준 배우는 "그건 내년 7월 본 공연을 통해 확인해 달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뮤지컬 콘서트로 관객을 먼저 만난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1972년 일본에서 첫 연재를 시작해 역대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 받는 이케다 리요코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2024년 7월까지 준비 기간을 거친 후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초연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