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광주 간 조국, 5·18 방명록엔 맞춤법 실수…“고히 잠드소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작성한 방명록.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최근 2024년 총선 출마를 시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5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며 의미심장한 방명록을 남겼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께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다. 조 전 장관은 추모탑 앞에서 묵념한 뒤 묘역으로 이동, 5·18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50여 일 옥중 단식 농성을 벌이다 숨진 고(故) 박관현 열사와 무명열사 묘소를 참배했다.

조 전 장관은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5·18 정신을 생각하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한 걸음을 내딛겠습니다. 고히 잠드소서’라고 적었다. ‘고히’는 ‘고이’를 잘못 적은 것으로 풀이된다.

헤럴드경제

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참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이 민주묘지를 찾은 것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온 지난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전날 2024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조 전 장관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사실상 총선을 향한 ‘한 걸음’을 내디딘 것 아니냐는 것.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자신의 참배에 정치적 의미 부여는 삼가달라며 ‘마음을 추스르고 정리하고자 개인 자격으로 왔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전날인 4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 체제가 종식되어야 하고, 그걸 통해 추락하고 있는 민생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위해서 제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발언했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