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英브랜드 코트 안감에서 中죄수 신분증이…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영국 의류 브랜드 레가타 코트 안감에서 발견된 신분증./엑스(옛 트위터)


영국의 한 브랜드에서 판매한 코트 안감에서 중국인 죄수의 것으로 추정되는 신분증이 발견됐다.

1일(현지시각) 가디언은 “의류 브랜드 레가타 코트 안감에서 중국인 죄수의 것으로 보이는 신분증이 발견돼, 해당 옷이 교도소 노동력을 이용해 제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 A씨는 지난달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을 맞아 온라인으로 방수 여성용 코트를 구입했다. 그런데 A씨는 코트를 받은 후 오른쪽 소매 안감에 무언가 딱딱한 물건이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는 이를 제거하기 위해 옷을 뜯었다가 교도소 신분증처럼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A씨가 발견한 신분증에는 중국의 교도소 이름이 적혀있었고, 한 남성의 머그샷 사진이 부착되어 있었다. A씨는 가디언에 “옷을 샀을 때 이런 게 올 것이라고는 보통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이들에게 옷을 입혀주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면 너무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A씨는 레가타의 온라인 채팅서비스를 통해 문의를 넣었다고 했다. A씨가 교도소 신분증이 맞느냐고 묻자, 상담 직원은 “아니다. 중국 공장에서 발급하는 직원 신분증”이라며 “하지만 당신 말처럼 죄수 신분증처럼 생겼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리고는 해당 신분증을 폐기하라고 했다.

A씨는 그 말에 따라 신분증을 쓰레기통에 넣었다. 하지만 A씨는 그날 저녁 “신분증과 코트를 보내달라”고 요청하는 레가타 측의 이메일을 받았다고 한다. 다음날에는 같은 요구를 하는 레가타 측 관계자들과 전화통화를 해야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의류회사는 신분증을 보내달라면서, ‘선의의 표시’로 기존에 받은 코트 대신 새 코트를 보내준다고 했다”며 “나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선 합법인 것을 알지만, 나는 죄수들이 옷을 만드는 것이 불편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가디언은 “중국 교도소법에는 ‘교도소는 범죄자를 법을 준수하는 공민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형벌과 재활을 결합하고, 교육과 노동을 결합하는 원칙을 시행한다’고 명시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레가타 측은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윤리적 거래 기업으로서 우린 모두를 위한 윤리적 업무 표준을 보장하고, 강제 노동이나 교도소 노동을 용인하지 않기 위해 엄격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철저한 조사 결과, 이 의류는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는 공장에서 제작되었다”며 교도소 노동을 통해 제작된 의류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그 물건이 어떻게 옷에 들어가게 됐는지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